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인 빵집서 일주일새 4번, 200만원어치 쓸어간 60대 덜미

송고시간2022-01-29 07:10

beta

서울의 한 무인 빵집에서 일주일 새 네 차례나 절도 행각을 이어간 60대가 주인 손에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A씨는 이달 19일 오전 6시께 서대문구 한 무인 빵집에서 식빵과 카스텔라, 쿠키 등 대량의 빵을 준비한 쇼핑백에 넣어 가져간 뒤 이틀 뒤인 21일 오전 5시 45분께 같은 빵집에서 다시 범행한 혐의를 받는다.

빵집 주인 전모(41)씨에 따르면 A씨는 세 차례 절도에서 한 번에 50만∼60만원 상당의 제과류를 가방에 쓸어 담았고, 전체 피해액은 약 200만원에 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행 반복되자 주인이 잠복하다 추적해 경찰에 넘겨

빵 진열대 ※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빵 진열대 ※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촬영 남궁선]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의 한 무인 빵집에서 일주일 새 네 차례나 절도 행각을 이어간 60대가 주인 손에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A(64)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달 19일 오전 6시께 서대문구 한 무인 빵집에서 식빵과 카스텔라, 쿠키 등 대량의 빵을 준비한 쇼핑백에 넣어 가져간 뒤 이틀 뒤인 21일 오전 5시 45분께 같은 빵집에서 다시 범행한 혐의를 받는다.

두 차례 범행에도 발각되지 않자 A씨는 25일 오전 6시 20분께 재차 빵을 훔친 것으로 전해졌다. 빵집 주인 전모(41)씨에 따르면 A씨는 세 차례 절도에서 한 번에 50만∼60만원 상당의 제과류를 가방에 쓸어 담았고, 전체 피해액은 약 200만원에 달한다.

전씨는 "4년 전부터 빵집을 무인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소소한 도난 건 외에 이렇게 싹쓸이식 절도는 처음"이라고 했다.

세 번째로 빵집이 털린 뒤 전씨는 범인을 직접 붙잡으려 점포 인근에서 잠복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27일 오전 7시 14분께 전씨 눈앞에 A씨가 나타났다. 이번에는 범행에 대비해 매대에 빵을 적게 올려둔 탓에 약 15만원어치 빵만 담아 가게 문을 나섰다.

전씨는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를 직접 뒤쫓아 버스에 함께 올라탄 뒤 지하철역까지 따라가 A씨의 위치를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A씨를 역 플랫폼에서 임의동행해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A씨는 "생활고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빵집 CCTV를 확보해 A씨의 정확한 범행 횟수와 경위를 확인하는 한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