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현대산업개발 행정처분 신속히 처리"

송고시간2022-01-28 11:26

beta

서울시는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에서 명백한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처분 요청이 오면 신속히 행정 처분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시가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등록 말소에 소극적이라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부실시공으로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건설산업기본법(건산법)에 따라 건설업 등록 말소를 포함한 강력한 행정처분을 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 입장"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산법 시행령 개정도 국토부에 건의 방침

서울시 "현대산업개발 행정처분 신속히 처리" - 1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서울시는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에서 명백한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처분 요청이 오면 신속히 행정 처분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시가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등록 말소에 소극적이라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부실시공으로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건설산업기본법(건산법)에 따라 건설업 등록 말소를 포함한 강력한 행정처분을 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 입장"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건산법 제83조에는 부실시공으로 공중의 위험을 발생하게 한 경우 건설업 등록을 말소할 수 있다고 돼 있다.

하지만 건산법 시행령 제80조는 고의나 과실로 건설공사를 부실하게 시공해 시설물의 구조상 주요 부분에 중대한 손괴를 야기해 공중의 위험을 발생하게 한 경우 영업정지 기간을 1년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중대재해처벌법의 시행 등 안전에 대한 사회적 기준이 높아져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시행령의 규정은 건산법의 입법 취지를 반영하고 있지 못하고 있어 행정처분 권한을 가진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는 국토부에 시행령 개정을 건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