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14개월만에 장중 2,600선 무너져…외국인 '팔자'(종합)

송고시간2022-01-28 09:47

beta

코스피가 28일 장 초반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물로 2,600을 밑돌았다.

이날 오전 9시 3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4.77포인트(0.56%) 내린 2,599.72를 나타냈다.

장중 2,600선이 무너진 건 2020년 11월 30일(2,591.34)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피 장중 2,600선 붕괴
코스피 장중 2,600선 붕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3.38포인트(0.13%) 높은 2,617.87로 개장해 상승 뒤 등락을 거듭하다 장중 2,600선이 붕괴됐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34포인트(0.39%) 오른 852.57으로 시작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2원 오른 달러당 1,205.0원으로 출발했다. 2022.1.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코스피가 28일 장 초반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물로 2,600을 밑돌았다.

이날 오전 9시 3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4.77포인트(0.56%) 내린 2,599.72를 나타냈다.

장중 한때 2,597.27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장중 2,600선이 무너진 건 2020년 11월 30일(2,591.34)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이날 전장보다 3.38포인트(0.13%) 오른 2,617.87에 출발한 지수는 엿새 만에 반등을 시도하는 듯했으나 곧 하락세로 돌아서 2,600 아래로 내려갔다.

이 시각 현재 외국인이 3천억원 넘게 순매도 중이다. 개인과 기관이 매물을 소화하고 있으나 지수 방향을 쉽게 돌리지 못하고 있다.

지수는 이들 투자 주체 간 매매 공방 속에 2,600 전후에서 움직이는 모습이다.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NAVER[03542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LG화학[051910] 등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으나 전날 상장한 시가총액 2위 LG에너지솔루션이 매도 물량에 밀려 7% 가까이 하락하면서 지수에 부담을 주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7.15포인트(0.84%) 내린 842.08을 나타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