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D램 공장에 3년간 2조4천억원 보완 투자(종합)

송고시간2022-01-28 08:49

beta

SK하이닉스[000660]는 중국 장쑤성 우시 D램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현지 법인에 2조3천940억원을 출자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출자금은 올해 말부터 2025년까지 향후 3년간 SK하이닉스 우시 D램 반도체 공장 보완 투자 재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출자는 중국 우시 D램 공장의 일상적인 보완 투자 개념으로, 향후 3년간 나눠 집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확장팹(C2F) 준공식
2019년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확장팹(C2F) 준공식

[SK하이닉스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SK하이닉스[000660]는 중국 장쑤성 우시 D램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현지 법인에 2조3천940억원을 출자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출자금은 올해 말부터 2025년까지 향후 3년간 SK하이닉스 우시 D램 반도체 공장 보완 투자 재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2006년부터 우시 C2팹에서 메모리반도체 D램을 생산해왔고, 2019년에는 총 1조원을 추가로 투자해 기존 C2팹을 확장한 C2F팹을 준공했다.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 공장에서 D램 칩의 절반가량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전 세계 D램 생산량의 15%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우시 공장에 첨단 반도체 생산을 위한 EUV(극자외선) 노광장비를 반입할 계획이었지만, 미국이 중국의 군사력 증대에 악용될 수 있다며 반대해 무산됐다.

회사 측은 우시 공장 EUV 장비 도입까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출자는 중국 우시 D램 공장의 일상적인 보완 투자 개념으로, 향후 3년간 나눠 집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