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성·손흥민·황희찬 비대면 만남 성사…"오래 선수생활 해"

송고시간2022-01-28 00:47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를 누볐던 박지성(41)과 선배의 뒤를 이은 손흥민(30·토트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뭉쳤다.

토트넘 구단은 27일 유튜브를 통해 박지성과 손흥민, 황희찬이 영상 통화로 근황을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어느새 토트넘에서 7번째 시즌을 보내는 손흥민도 "(온 지가) 오래됐다. 나도 정말 좋았던 것 같다. 독일 리그에 잘 적응했지만, 항상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것을 생각했었다"며 "첫 데뷔전이 선덜랜드전이었는데 잘 못했다. (경기력이) 마음에 안 들었는데, 그래도 기분은 정말 좋았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희찬 "박지성 선배님 보면서 꿈 키워…EPL 와서 영광"

손흥민 "희찬이가 무조건 잘했으면"

손흥민, 황희찬과 화상으로 대화하는 박지성
손흥민, 황희찬과 화상으로 대화하는 박지성

[토트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를 누볐던 박지성(41)과 선배의 뒤를 이은 손흥민(30·토트넘),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뭉쳤다.

토트넘 구단은 27일 유튜브를 통해 박지성과 손흥민, 황희찬이 영상 통화로 근황을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박지성은 후배들의 몸 상태와 영국 생활 등에 관해 묻고는 진심 어린 조언과 격려를 건넸다.

현재 손흥민과 황희찬은 나란히 부상 때문에 소속팀과 대표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박지성이 안부를 묻자 손흥민은 "저희 둘 다 몸을 다쳐서 재활하느라 정신이 없다"며 웃었고, 황희찬은 "잠시 한국에 다녀와서 가볍게 팀 운동을 하고 있는데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전·현직 '프리미어리거'라는 공통점을 가진 이들은 이어 EPL에서의 경험을 나눴다.

황희찬은 "어렸을 때 박지성 선배님의 축구를 보면서 꿈을 키웠는데, 막상 이렇게 와서 뛰니까 정말 영광스러웠다. 경기가 힘든데도 내가 원했던 곳이라는 생각에 자동으로 한 발 더 뛰게 되더라. 그런 게 신기했다"고 털어놨다.

손흥민
손흥민

[토트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어느새 토트넘에서 7번째 시즌을 보내는 손흥민도 "(온 지가) 오래됐다. 나도 정말 좋았던 것 같다. 독일 리그에 잘 적응했지만, 항상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것을 생각했었다"며 "첫 데뷔전이 선덜랜드전이었는데 잘 못했다. (경기력이) 마음에 안 들었는데, 그래도 기분은 정말 좋았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황희찬보다 먼저 EPL에 정착해 활약해 온 손흥민은 후배를 향한 '내리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흥민은 "희찬이가 무조건 잘했으면 좋겠다. 항상 희찬이가 나보다 먼저 경기를 하는데, 운동 끝나고 오면 희찬이의 경기 결과를 보면서 잘했는지, 골을 넣었는지부터 확인하게 되더라. 다치지 않고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장 많이 한다"며 "많은 부담감을 받을 텐데 나까지 부담을 주기는 싫었다"고 말했다.

한편 황희찬은 "흥민이 형은 나와 비교할 수 없는 커리어를 보여주고 있고, 리그에서도 정말 잘하는,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다. 흥민이 형 때문에 부담을 느끼진 않는다. 나는 나만의 길을 가고 싶었고, 나의 최선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답해 형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야기를 듣던 박지성은 "흥민이는 어릴 때 나를 뛰어넘겠다고 했었다"고 회상하며 웃었다.

손흥민이 "아직 못 뛰어넘었다. 뛰어넘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손사래를 치자, 박지성은 "이미 뛰어넘었다"고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황희찬
황희찬

[토트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지성은 또 후배들이 느끼는 부담감에 대해 공감하며 "잘하는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다독였다.

한국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어깨가 더욱 무거울 손흥민은 "부담감을 안 받는 건 거짓말이다. 형도 그랬겠지만, 엄청나게 특별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그만큼의 부담감을 받는 것"이라며 "동료들한테 의지할 때도 많고, 친구들과도 이야기하면서 이겨내고 있다"고 의연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서로에게 새해 덕담을 건넸다.

박지성이 "오래오래 선수 생활을 해야 한다"고 응원하자 손흥민은 "오래 선수 생활을 할 수 있게 형이 응원을 많이 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황희찬에게 "우리 둘 다 다쳤으니, 이게 마지막 부상이라고 생각하고 올 시즌을 잘 마무리하자"고 당부했다.

bo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2AlGjwKUN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