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레바논 꺾고 조2위 유지…이란은 월드컵 본선행 확정(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8 02:00

beta

한국 축구가 레바논 원정에서도 승전가를 부르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바로 눈앞에 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46분 조규성(김천)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란은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 아시아에서는 개최국 카타르를 제외하고 가장 먼저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선발 11명 모두 풀타임 뛴 경기서 조규성 결승골…3위 UAE도 승리

2월 1일 시리아전 이기면 10회 연속 본선 진출 확정

카타르행 티켓 조준
카타르행 티켓 조준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조규성이 선제골을 터트린 뒤 황의조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서울·시돈[레바논]=연합뉴스) 배진남 김인철 기자 = 한국 축구가 레바논 원정에서도 승전가를 부르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바로 눈앞에 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46분 조규성(김천)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5승 2무(승점 17),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이날 이라크에 1-0으로 이긴 이란(승점 19·6승 1무)에 이은 A조 2위를 유지했다.

이란은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 아시아에서는 개최국 카타르를 제외하고 가장 먼저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지금 이순간
지금 이순간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A·B조 1, 2위는 본선에 직행한다. 조 3위끼리는 플레이오프(PO)를 치른 뒤 승자가 대륙 간 PO에서 남미 예선의 5위 팀과 카타르를 향한 마지막 경쟁을 벌이게 된다.

우리나라는 3위 아랍에미리트(UAE, 승점 9·2승 3무 2패)가 28일 오전 끝난 시리아와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기는 바람에 본선 진출 확정을 2월 1일 UAE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치를 시리아와 8차전으로 미뤘다.

UAE는 전반 43분 카이우 카네두 코헤아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 25분 야히아 알 가사니의 쐐기골로 시리아를 제압했다.

한국은 UAE와 승점 8점 차를 유지해 내달 1일 시리아전에서 이기면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헤딩슛하는 황의조
헤딩슛하는 황의조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황의조가 헤딩슛을 하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벤투 감독은 조규성과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 투톱으로 내세운 4-4-2 포메이션으로 레바논에 맞섰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좌우 측면은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이 맡았다.

중원에서는 황인범(루빈 카잔)과 정우영(알사드)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중앙수비수 김영권(울산)과 김민재(페네르바체), 좌우 풀백 김진수와 이용(이상 전북)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선발 출전 선수 11명을 교체 없이 모두 풀타임을 뛰게 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의 선발 11명 전원 무교체 경기는 2006년 10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7 아시안컵 예선 시리아전(1-1 무승부) 이후 15년 3개월 만이다.

골대 강타
골대 강타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김승규 골키퍼가 미셀 멜키의 슛을 막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한국은 전반 13분 골 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이재성의 왼발 슛이 빗맞아 골키퍼에게 잡히고, 3분 뒤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이용의 크로스에 이은 황의조의 헤딩슛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레바논의 밀집 수비를 뚫는 데 애를 먹었다.

전반 29분에는 권창훈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널린 오른발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고, 전반 31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에서 왼발로 슈팅한 공은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냈다.

오히려 전반 39분에는 레바논의 프리킥 공격 때 헤딩으로 떨어뜨린 공을 로베르트 알렉산데르 멜키가 오른발에 갖다 댄 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가슴을 쓸어내리기도 했다.

한국은 마침내 전반 추가시간 균형을 무너뜨렸다.

황의조가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이 수비수와 경합하며 문전으로 쇄도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지난 15일 아이슬란드와의 친선경기(한국 5-1 승)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트렸던 조규성은 태극마크를 달고 두 경기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조규성, '선제골의 주인공은 나야 나'
조규성, '선제골의 주인공은 나야 나'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선제골을 넣은 조규성이 환호하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전반을 앞선 채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교체 없이 경기를 끌고 갔다.

레바논도 공격 숫자를 늘려가면서 반격을 노렸다.

후반 25분 펠릭스 미셸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기도 했으나 앞서 레바논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곧바로 2분 뒤 한국도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황의조의 키를 넘겨 골문 앞 이재성에게 배달됐으나 이재성의 헤딩슛이 골문을 벗어나 탄식을 쏟아냈다.

후반 34분 권창훈의 왼발슛은 옆 그물을 때렸고, 후반 35분 권창훈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회심의 오른발 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힘차게 달려서
힘차게 달려서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조규성이 패스하고 있다. 2022.1.27 yatoya@yna.co.kr

3분 뒤 다시 권창훈에게서 공을 건네받아 황의조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시도한 오른발 터닝슛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한국은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으나 레바논의 공세를 끝내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값진 승리를 챙겼다.

후반 추가시간 황인범의 강력한 프리킥은 골키퍼에게 막혀 아쉽게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레바논과 통산 전적에서도 12승 3무 1패의 절대 우위를 이어갔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팀 일정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팀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46분 조규성(김천)의 선제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한편, 이란은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3분 알리레자 자한바흐시로부터 패스를 받은 메디 타레미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를 갈라 이란을 3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로 이끌었다.

hosu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bH-JAnbrn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