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올해 청년 1천명 임차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송고시간2022-01-28 08:08

beta

부산시는 올해 '머물자리론'으로 청년 1천명에게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 이자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 임차를 위한 대출금을 전액 보증하고, 부산은행이 연리 1.5%로 최대 1억원까지 대출해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시는 올해 '머물자리론'으로 청년 1천명에게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 이자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 임차를 위한 대출금을 전액 보증하고, 부산은행이 연리 1.5%로 최대 1억원까지 대출해준다.

부산시는 이자를 연간 150만원까지 최장 4년간 지원한다.

올해 1분기에는 200명을 지원하기로 하고 2월 14일부터 3월 6일까지 청년정책플랫폼(http://www.busan.go.kr/young)에서 희망자를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당시 부산시에 거주하는 연 소득 4천만원 이하 19∼34세 무주택 세대주로 임대차 계약 체결 후 보증금의 5% 이상을 내는 경우다.

또 부산에 있는 주택과 주거용 오피스텔 가운데 임차 보증금이 2억원 이하이면서 전·월세 전환율이 6.1% 이하일 때 지원받을 수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