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가온차트어워즈' 8관왕…아이유는 5관왕

송고시간2022-01-27 20:26

beta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가온차트 통계를 바탕으로 한 '제11회 가온차트뮤직어워즈'에서 8관왕에 올랐다.

BTS는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가온차트뮤직어워즈에서 '올해의 가수상' 음원 부문과 앨범 부문 등을 포함해 총 8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음원 퀸' 아이유는 '올해의 음반제작상'을 포함해 5관왕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인상은 이무진·이찬원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가온차트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가온차트 통계를 바탕으로 한 '제11회 가온차트뮤직어워즈'에서 8관왕에 올랐다.

BTS는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가온차트뮤직어워즈에서 '올해의 가수상' 음원 부문과 앨범 부문 등을 포함해 총 8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가온차트뮤직어워즈의 '올해의 가수상'은 분기별로 앨범상, 월별로 음원상을 준다.

BTS는 '버터'(Butter),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 등 3곡으로 지난해 5월·7월·10월 '올해의 가수상' 음원상을 받았다.

또 '버터'로 2021년 3분기 앨범 부문에서도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와 함께 '올해의 리테일 앨범상', '올해의 롱런 음원상', '올해의 소셜 핫 스타상', '뮤빗 글로벌 초이스상'까지 받아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음에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BTS는 '올해의 리테일 앨범상' 발표 후 공개된 영상에서 "한 해 가장 사랑받은 앨범에 주시는 상이라 감사드린다"며 "더 좋은 곡, 더 좋은 퍼포먼스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
아이유

[가온차트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음원 퀸' 아이유는 '올해의 음반제작상'을 포함해 5관왕에 올랐다.

아이유는 '셀러브리티'(Celebrity·1월)·'라일락'(LILAC·3월)·'스트로베리 문'(strawberry moon·10월) 등이 잇달아 흥행하며 음원상 트로피를 거머쥐었고 '올해의 작사가상' 영광도 안았다.

아이유는 영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이 상을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웃으며 "언젠가 마음이 해이해질 때 높은음자리표 모양의 이 상을 보면서 다시 마음을 잡겠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올해의 음반제작상'도 수상했다.

음원 부문에서는 ▲ 2020년 12월 태연 '왓 두 아이 콜 유'(What Do I Call You) ▲ 2021년 2월 샤이니 '돈트 콜 미'(Don't Call Me) ▲ 4월 강다니엘 '안티도트'(Antidote) ▲ 6월 브레이브걸스 '치맛바람' ▲ 8월 레드벨벳 '퀸덤'(Queendom) ▲ 11월 트와이스 '사이언티스트'(SCIENTIST) 등이 수상했다.

앨범의 경우 아이즈원(1분기), NCT 드림(2분기), NCT 127(4분기) 등이 트로피를 안았다.

그룹 NCT 드림
그룹 NCT 드림

[가온차트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인상은 이무진(음원 부문), 이찬원(앨범 부문)에게 각각 돌아갔다.

'올해의 발견상'에는 호미들(힙합 부문), 스테이씨(핫트렌드)가 각각 수상자로 호명됐다. 트로트 열풍을 일으킨 임영웅은 '올해의 어덜트 컨템포러리상'의 영광을 안았다.

무대 뒤에서 고생하는 스태프에게 수상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BTS 안무가로 알려진 손성득 퍼포먼스 디렉터, 샤이니·에스파·엑소 카이 등의 스타일링을 맡은 스타일리스트 김욱이 각각 올해의 스타일상을 받았다.

이 외에도 '올해의 월드루키상'은 엔하이픈과 에스파, '올해의 핫 퍼포먼스상'은 오마이걸과 더보이즈, '월드 한류스타상'은 스트레이키즈에게 돌아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공연을 없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대면 형태로 행사가 열렸다. 시상식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