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그1 해트트릭' 황의조, 조규성과 레바논전 선발 투톱

송고시간2022-01-27 20:01

beta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조기 확정하려는 벤투호가 황의조(보르도)와 조규성(김천) 투톱을 앞세워 레바논에 맞선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27일 오후(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원정 경기의 선발 출전선수 명단에 황의조와 조규성을 동시에 넣었다.

부상으로 최종예선 5, 6차전에 나서지 못했던 황의조는 이번 대표팀 합류 직전 소속팀 경기에서 프랑스 리그1 진출 이후 첫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레바논전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레바논전 앞둔 벤투
레바논전 앞둔 벤투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6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7차전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공식 훈련에서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2.1.26 yatoya@yna.co.kr

(서울·시돈[레바논]=연합뉴스) 배진남 김인철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조기 확정하려는 벤투호가 황의조(보르도)와 조규성(김천) 투톱을 앞세워 레바논에 맞선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27일 오후(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원정 경기의 선발 출전선수 명단에 황의조와 조규성을 동시에 넣었다.

황의조 '레바논전 이기러 가자!'
황의조 '레바논전 이기러 가자!'

(시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26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7차전 경기를 하루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26 yatoya@yna.co.kr

부상으로 최종예선 5, 6차전에 나서지 못했던 황의조는 이번 대표팀 합류 직전 소속팀 경기에서 프랑스 리그1 진출 이후 첫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레바논전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조규성도 최근 꾸준히 벤투호에 합류해 황의조의 공백을 메우며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서 경쟁력을 보여줬다.

대표팀은 황의조와 조규성을 최전방에 배치한 4-4-2 포메이션으로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좌우 측면은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이 맡는다.

조규성
조규성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원에서는 황인범(루빈 카잔)과 정우영(알사드)이 호흡을 맞춘다.

포백은 중앙수비수 김영권(울산)과 김민재(페네르바체), 좌우 풀백 김진수와 이용(이상 전북)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낀다.

한국은 현재 A조 6개국 중에서 이란(승점 16·5승 1무)에 이은 조 2위(승점 14·4승 2무)를 달리고 있다.

우리나라가 레바논을 꺾고 3위 아랍에미리트(UAE, 승점 6·1승 3무 2패)가 이날 밤 12시 킥오프하는 시리아전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한국이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 및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한국은 레바논과 통산 전적에서 11승 3무 1패로 크게 앞선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