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유임

송고시간2022-01-27 20:00

beta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27일 부산 영화의전당비프힐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용관 이사장 유임 안건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향후 4년간 부산국제영화제를 이끌게 됐다.

영화제 측은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를 이끈 것은 물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으로 아시아 최대 영화제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27일 부산 영화의전당비프힐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용관 이사장 유임 안건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이사장은 향후 4년간 부산국제영화제를 이끌게 됐다.

1996년 영화제의 창립 멤버로 수석 프로그래머, 부집행위원장,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그는 2018년 이사장에 위촉됐다.

영화제 측은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를 이끈 것은 물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으로 아시아 최대 영화제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고 평가했다.

이 이사장은 "새로운 마음으로 부산시민과 영화인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새 중장기 비전을 통해 향후 10년의 발판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화제가 이날 발표한 중장기 비전은 ▲새로운 비전에 맞는 영화제의 가치와 인지도 유지 및 확대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지향적 위기관리 대응 전략 강화 ▲혁신 성장을 위한 기반 구축 등의 내용을 담았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