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호텔격리 14일로 단축…아우성에 한발 후퇴

송고시간2022-01-27 19:47

beta

홍콩이 여행객에 대한 호텔격리 기간을 21일에서 14일로 단축한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달 5일부터 입국객에 대해 이같은 규정을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람 장관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잠복기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짧은 것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일 확진자는 2년만 최다 164명

(AFP=연합뉴스) 홍콩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봉쇄된 주택단지에서 27일 주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선 모습.

(AFP=연합뉴스) 홍콩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봉쇄된 주택단지에서 27일 주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선 모습.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이 여행객에 대한 호텔격리 기간을 21일에서 14일로 단축한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달 5일부터 입국객에 대해 이같은 규정을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람 장관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잠복기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짧은 것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간 홍콩에서는 장기 격리 규정이 홍콩의 경쟁력을 해친다는 재계 고위직과 외교관들의 호소가 이어졌고, 자비로 장기간 호텔격리를 해야한다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비등했다.

비용 문제와 함께 정부가 지정한 격리호텔의 수 자체가 부족해 방을 잡기도 어려웠다.

한편, 람 장관은 등교수업 중단 조치는 내달 21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도 내달 17일까지 연장한다고 알렸다.

홍콩은 현재 미국과 영국 등 8개국발 여객기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며, 한국 등 150개국발 여행객의 환승을 금지했다.

또한 오후 6시 이후 식당 내 식사를 금지하고 유흥시설을 폐쇄했다.

람 장관은 "지역사회에 보이지 않는 전염 고리가 많아 그것을 끊기 위해 분주한 상황"이라며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에 집에 머물면서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홍콩의 하루 확진자 수는 164명으로 2020년 1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인구 740만명의 홍콩은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1만3천626명에 머물고 있으며 사망자는 213명이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