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6시까지 전국서 9천94명 확진…어제보다 1천70명 적어

송고시간2022-01-27 19:31

beta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27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또다시 1만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9천9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64명보다는 1천70명 감소했지만 여전히 1만명에 육박하는 많은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2천2명-서울 1천983명 등 수도권만 4천773명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선별진료소 긴 행렬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선별진료소 긴 행렬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다기록을 쓰고 있는 가운데 27일 부산 연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2.1.27 kangdcc@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27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또다시 1만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9천9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64명보다는 1천70명 감소했지만 여전히 1만명에 육박하는 많은 수치다.

또 1주일 전인 지난 20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천499명과 비교하면 2배, 2주 전인 지난 13일 3천15명과 비교하면 3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천773명(52.5%), 비수도권에서 4천321명(47.5%)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2천2명, 서울 1천983명, 부산 802명, 인천 788명, 대구 665명, 경북 521명, 광주 419명, 충남 328명, 대전 320명, 경남 318명, 전북 257명, 전남 206명, 강원 180명, 울산 157명, 충북 92명, 제주 31명, 세종 25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1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6천767명→7천7명→7천628명→7천512명→8천570명→1만3천10명→1만4천518명으로 하루 평균 약 9천287명이다. 주간 평균 확진자 수가 9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전체 확진자 규모는 1∼2달 정도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날 질병관리청 전문가 초청 토론회에서 5∼8주 정도는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정점은 예측 모형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는 1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