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금·가혹행위' 분양합숙소 팀장 배우자 구속영장 기각

송고시간2022-01-27 19:22

beta

서울 강서구 화곡동 빌라에서 20대 초반 남성을 감금하고 가혹행위를 한 부동산 분양합숙소 팀장의 배우자 원모(22)씨가 구속을 면했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원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각 범행을 인정하고 이미 관련 증거들이 수집됐으며 주거가 일정한 점을 종합하면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원씨는 남편 박 모(28·구속) 팀장을 비롯한 20∼30대 직원 6명과 함께 이달 9일 오전 10시 8분께 빌라 7층에서 합숙하던 김모(21)씨를 투신하게 해 중상에 빠뜨린 혐의(특수중감금치상 등)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 강서구 화곡동 빌라에서 20대 초반 남성을 감금하고 가혹행위를 한 부동산 분양합숙소 팀장의 배우자 원모(22)씨가 구속을 면했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원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각 범행을 인정하고 이미 관련 증거들이 수집됐으며 주거가 일정한 점을 종합하면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원씨는 남편 박 모(28·구속) 팀장을 비롯한 20∼30대 직원 6명과 함께 이달 9일 오전 10시 8분께 빌라 7층에서 합숙하던 김모(21)씨를 투신하게 해 중상에 빠뜨린 혐의(특수중감금치상 등)를 받는다.

피해자 김씨는 세 차례 도주를 시도했으나 번번이 이들 일당에게 붙잡혀왔고, 삭발과 폭행, 테이프 결박 등 가혹행위를 당했다. 김씨는 사고 당일 합숙소를 탈출하려 베란다를 넘어 외부 지붕으로 건너다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강서경찰서는 박씨 등 4명을 이달 19일 구속 송치했으며, 다른 2명도 지난 24일 구속됐다.

'분양합숙소 추락' 남성 동거인 4명 검찰 송치
'분양합숙소 추락' 남성 동거인 4명 검찰 송치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부동산 분양 합숙소에서 지내다 건물에서 추락해 중태에 빠진 20대 남성의 동거인 4명이 19일 오전 강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법원은 지난 12일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2022.1.19 hama@yna.co.kr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