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일본전 1-1 무승부…조 2위로 8강행

송고시간2022-01-27 19:07

beta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과 비기고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아직 최종전을 치르지 않은 B조 1위와 30일 오후 푸네에서 예정된 8강전에서 맞붙게 됐는데, 현재 2승으로 B조 선두를 달리는 호주가 될 공산이 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먼저 실점한 뒤 후반 서지연 동점골…30일 호주와 8강전 유력

서지연의 동점 골에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
서지연의 동점 골에 환호하는 한국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일본과 비기고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1-1로 비겼다.

21일 1차전에서 베트남에 3-0, 24일 미얀마와의 2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두며 순항하던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인 일본과는 승점 1을 나눠 가져 조별리그 성적 2승 1무, 승점 7로 일본과 동률을 이뤘다.

이번 조별리그에선 승점이 같은 팀 간 순위를 가릴 때 상대 전적을 우선 따지는데, 한국과 일본은 맞대결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조별리그 전체 골 득실을 비교한 끝에 한국(+5)은 일본(+8)에 이어 C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5위까지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출전권을 주는 이번 대회에선 12개국이 3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개 팀이 8강에 올라 단판 승부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국은 아직 최종전을 치르지 않은 B조 1위와 30일 오후 푸네에서 예정된 8강전에서 맞붙게 됐는데, 현재 2승으로 B조 선두를 달리는 호주가 될 공산이 크다.

지난 2018년 대회엔 5위에 올랐던 한국은 2014년(4위) 이후 8년 만의 4강 진입을 노린다. 한국의 이 대회 사상 최고 성적은 2003년의 3위다.

한국과 일본의 조별리그 3차전 경기 모습
한국과 일본의 조별리그 3차전 경기 모습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한국은 손화연을 최전방에 세웠고, 최유리(이상 인천 현대제철), 지소연(첼시), 조소현(토트넘), 이금민(브라이턴)이 뒤를 받쳤다.

수비진은 추효주(수원FC), 이영주(마드리드 CFF), 심서연(세종 스포츠토토), 임선주, 김혜리(이상 현대제철)로 구성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으로 지난 2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던 골키퍼 윤영글(경주 한수원)이 돌아와 교체 명단에 포함된 가운데 선발 수문장으로는 3경기 연속 김정미(현대제철)가 출전했다.

여민지(한수원)가 코로나19 확진으로 2경기 연속 명단에서 제외됐고, 핵심 측면 자원 장슬기(현대제철)가 추가로 확진돼 결장했다.

한국은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실점을 떠안았다.

우에키 리코의 골에 기뻐하는 일본 선수들
우에키 리코의 골에 기뻐하는 일본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야케 시오리가 후방에서 길게 올린 공이 중원에서 바운드되자 우에키 리코가 달려들며 따냈고, 그대로 한국 선수들 사이로 쇄도해 페널티 지역 안으로 들어가 오른발 슛을 꽂았다.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한 것으로 평가되는 베트남, 미얀마와 맞붙은 앞선 두 경기와는 달리 한국은 밀리는 양상 속에 경기를 이어갔다.

70% 점유율을 가져간 일본이 전반 유효슈팅 3개를 포함해 한국의 두 배인 6개의 슈팅을 기록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추가 시간 김혜리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조소현의 헤딩 슛이 골대 위로 살짝 빗나간 것 정도가 전반엔 눈에 띄는 기회였다.

후반 들어 라인을 끌어 올리면서 전반보다는 활발하게 공격 작업을 이어가던 한국은 후반 27분 최유리 대신 이민아(현대제철)를 투입해 더욱 고삐를 당겼다.

동점골 넣은 서지연
동점골 넣은 서지연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반 37분엔 손화연을 서지연(한수원)으로 바꿔 공격진의 변화를 이어갔는데, 3분 뒤 서지연이 동점 골의 주인공이 됐다.

김혜리의 오른쪽 코너킥 이후 골대 앞에 양 팀 선수들이 몰려 혼전 상황이 한참 벌어졌고, 서지연의 마무리로 한국은 균형을 맞췄다. 서지연의 4번째 A매치에서 나온 데뷔골이었다.

◇ 27일 전적

▲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한국(2승 1무) 1(0-1 1-0)1 일본(2승 1무)

△ 득점 = 우에키 리코(전1분·일본) 서지연(후40분·한국)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