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여경무용론, 제가 대신 사과"

송고시간2022-01-27 19:09

beta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7일 "여성 경찰관은 여전히 전체의 13%에 불과하고, 이들 중 98.8%는 경감 이하의 직급"이라며 "이런 현실을 외면한 채 '여경무용론'을 주장하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는 낯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서 여성 경찰관들을 만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대신 사과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는 "(여성 경찰들은) '여경임에도 불구하고 뭘 할 수 있는지를 끊임없이 증명해내야 하는 것에 지친 사람들'이라는 말이 있다"며 "여성 및 여성 경찰관의 목소리를 회복해내는 게 성평등 사회로 달려가는 과정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정의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27일 "여성 경찰관은 여전히 전체의 13%에 불과하고, 이들 중 98.8%는 경감 이하의 직급"이라며 "이런 현실을 외면한 채 '여경무용론'을 주장하는 일부 정치인의 행태는 낯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서 여성 경찰관들을 만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대신 사과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성 혐오에 편승한 대선 후보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마포구 연남파출소 여성 경찰관들과 함께 도보 순찰을 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여성 경찰의 현실은 그야말로 여성 '삼중고'"라며 "치안을 위해 싸우는 것과 동시에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도 맞서야 하고, 경찰 조직 내부에서 벌어지는 성차별적인 관행과 성폭력과도 싸우고 계시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여성 경찰들은) '여경임에도 불구하고 뭘 할 수 있는지를 끊임없이 증명해내야 하는 것에 지친 사람들'이라는 말이 있다"며 "여성 및 여성 경찰관의 목소리를 회복해내는 게 성평등 사회로 달려가는 과정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