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확산세 주춤' 인도 뉴델리, 주말 통금 해제 등 방역 완화

송고시간2022-01-27 18:31

beta

인도 뉴델리 당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증세가 다소 주춤해지자 주말 통행금지 등의 방역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

뉴델리 당국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이달 중순부터 도입했던 주말 통행금지 조치를 풀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델리 당국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만9천명 찍었던 신규 확진 5천∼7천명으로 줄어

 주말 통금으로 인해 도로가 한산한 16일 인도 뉴델리.
주말 통금으로 인해 도로가 한산한 16일 인도 뉴델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당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증세가 다소 주춤해지자 주말 통행금지 등의 방역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

뉴델리 당국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이달 중순부터 도입했던 주말 통행금지 조치를 풀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 홀짝제로 하루씩 번갈아 문을 열게 했던 상점 관련 제한 조치도 해제하고 식당과 극장도 좌석의 50%만 채우는 조건으로 영업 재개를 허용하기로 했다.

50명으로 제한됐던 결혼식 하객 수도 200명으로 늘어난다.

다만 각 학교에 대한 등교 수업 제한 조치와 야간 통금(오후 10시부터 오전 5시)은 당분간 유지된다.

뉴델리 당국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인도 뉴델리 시내에 그려진 코로나19 방역 벽화.
인도 뉴델리 시내에 그려진 코로나19 방역 벽화.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 2만8천867명까지 치솟았다가 최근 며칠 동안은 5천∼7천명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 15일 30.6%를 기록했던 검사 수 대비 확진율은 이날 10.6%로 떨어졌다.

델리주 보건부 장관 사티엔다르 자인은 NDTV에 "뉴델리의 코로나19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며 확진율은 곧 10% 아래로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델리 외 뭄바이 등 다른 대도시의 확산세도 최근 주춤한 모양새다.

다만, 중소도시와 시골 등의 확산세는 아직 계속되고 있다.

인도 전체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28만6천384명을 기록했다. 지난 21일에는 이 수치가 34만7천254명까지 늘어난 바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