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시 "빙상팀 올림픽 메달 1천만∼3천만원 포상한다"

송고시간2022-01-28 09:24

beta

경기 의정부시는 소속 빙상팀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가 올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면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의정부시 소속 빙상팀원 가운데 차민규·김민선·정재원 선수 등 3명이 이번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소속 빙상팀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가 올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면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금메달 3천만원, 은메달 2천만원, 동메달 1천만원으로 최대 6천만원까지 준다.

의정부시 소속 빙상팀원 가운데 차민규·김민선·정재원 선수 등 3명이 이번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이다.

차민규·김민선 선수는 각각 남녀 500m와 1,000m에 출전하며 최근 의정부시 빙상팀에 입단한 정재원 선수는 매스스타트와 팀 추월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이들은 다음 달 3일 출국할 예정이다.

안병용 시장은 최근 제갈성렬 감독과 이강석 코치를 비롯해 출전 선수들을 격려하고 응원했다.

의정부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격려
의정부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격려

(의정부=연합뉴스) 안병용(가운데) 경기 의정부시장이 빙상팀 감독, 코치,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28 [의정부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