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 추진에 포항 정치권·시민단체 '펄쩍'

송고시간2022-01-27 17:54

beta

포스코그룹이 지주회사를 서울에 두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경북 포항에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남구·울릉군지역위원회는 27일 입장문을 통해 "포항시민은 포스코가 포항과 상생 발전할 것이란 믿음을 가져왔지만 지난해부터 추진하는 지주회사 설립은 믿음을 불안과 우려로 바꾸고 있다"며 "지주회사 소재지를 서울로 하게 된다는 소식에 많은 시민들이 충격을 넘어 불신을 표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도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포스코는 지난 50여 년간 포항시민들의 건강 희생, 포항시 협조에 힘입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해 왔는데 지주회사 전환 결정에 있어 시와 시민을 외면해 안타깝다"며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를 포항에 설립하지 않는다는 것은 공기업 지방 이전과 지방자치발전을 추구하는 시대 소명에 역행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 본사 안내판
포스코 본사 안내판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그룹이 지주회사를 서울에 두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경북 포항에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시남구·울릉군지역위원회는 27일 입장문을 통해 "포항시민은 포스코가 포항과 상생 발전할 것이란 믿음을 가져왔지만 지난해부터 추진하는 지주회사 설립은 믿음을 불안과 우려로 바꾸고 있다"며 "지주회사 소재지를 서울로 하게 된다는 소식에 많은 시민들이 충격을 넘어 불신을 표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금도 사실상 지주회사 기능을 서울에서 하고 있기 때문에 별도 지주회사 설립으로 포항이 받을 불이익이 없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시민들은 포스코가 상생정신을 저버리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시민들과 주주에게 아무 필요와 실익이 없는 포스코 지주회사 설립에 동의할 수 없고 시민 우려를 불식할 상생발전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항지역발전협의회도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포스코는 지난 50여 년간 포항시민들의 건강 희생, 포항시 협조에 힘입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해 왔는데 지주회사 전환 결정에 있어 시와 시민을 외면해 안타깝다"며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를 포항에 설립하지 않는다는 것은 공기업 지방 이전과 지방자치발전을 추구하는 시대 소명에 역행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포스코 그룹은 포항에서 기적을 이뤄낸 기업으로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을 포항에 설치해야 한다"며 "포스코는 지금부터라도 시민과 소통하고 포항경제가 성장할 수 있는 대규모 투자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포항시, 포항시의회, 경북도, 국민의힘 김정재(포항 북구)·김병욱(포항 남구·울릉) 국회의원 등은 지주회사 서울 설치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포스코 포항 본사
포스코 포항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