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지훈 전주시장 후보, 박용만 만나 "기업 키우는 멘토 돼 달라"

송고시간2022-01-27 16:52

beta

전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27일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만나 "기업을 키우는 전주의 멘토가 돼 달라"고 요청했다.

조 전 원장은 이날 오후 박 전 회장이 이사장을 맡은 서울 중구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사무실을 찾아 전주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전주 경제가 성장하도록 꼭 멘토가 되어 달라"면서 "모두가 누리는 전주로 도약하도록 응원해 달라"고 부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조지훈 전 전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조지훈 전 전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

[선거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27일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만나 "기업을 키우는 전주의 멘토가 돼 달라"고 요청했다.

조 전 원장은 이날 오후 박 전 회장이 이사장을 맡은 서울 중구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사무실을 찾아 전주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그는 인재 경영으로 두산만의 인재를 길러냈듯이 전주만의 인재 육성 방식과 지역 상권 활성화, 행정이 해야 할 일 등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

그러면서 "전주 경제가 성장하도록 꼭 멘토가 되어 달라"면서 "모두가 누리는 전주로 도약하도록 응원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박 전 회장은 "전북과 전주에 대해 들여다본 적이 있다. 그런데 이렇다 할 게 없더라"며 "하지만 지금 이 시기에는 잘 된 것일 수 있다. 기존 질서, 기득권 저항을 덜 받기 때문에 큰 자본 없이 아이디어를 통해 창의적으로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은퇴했지만 경험을 나누는 건 언제든 좋다. 언제든지 전화하라"고 화답했다고 선거 캠프 관계자가 전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