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국내에도 '스텔스 오미크론' 유입…"해외입국 확진자의 4.5%"

송고시간2022-01-27 17:31

beta

해외유입 코로나19 확진자 중 4.5%는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 유형인 'BA.2' 감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외유입 사례의 4.5% 정도가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확인된다. 국내감염(지역감염) 사례에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 "지역감염 사례에선 확인 안돼…진단에 영향없어"

'스텔스' 오미크론 등장
'스텔스' 오미크론 등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해외유입 코로나19 확진자 중 4.5%는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 유형인 'BA.2' 감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BA.2는 일부 유전자 변이로 인해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다른 변이종과 잘 구별되지 않아 흔히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린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외유입 사례의 4.5% 정도가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확인된다. 국내감염(지역감염) 사례에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국내에서는 스텔스 오미크론에서 문제가 되는 유전자 관련 부위로 진단하지 않아, 진단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현재 진단 시약에서도 스텔스 오미크론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학계에서는 스텔스 변이가 오미크론 변이보다 감염력이 더 강하다는 보고도 나오고 있다.

국내에도 '스텔스 오미크론' 유입…"해외입국 확진자의 4.5%"
국내에도 '스텔스 오미크론' 유입…"해외입국 확진자의 4.5%"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의 한 연구진은 스텔스 변이 감염력이 오미크론 변이보다 18% 강하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영국 보건안전청의 경우 스텔스 변이 감염 사례가 각국에서 증가하고 있다면서 최근 조사대상으로 지정했다.

정 청장은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특성에 대해 "중증도나 전염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어서, 오미크론의 특성 안에 있다고 보는 상황"이라며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