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Q&A] 오미크론은 경증…고열보다 콧물·두통·재채기·인후통

송고시간2022-01-27 17:07

beta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오미크론에 감염됐을 때의 증상, 경과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27일 개최한 '오미크론 특집 브리핑'에서 의료계 전문가들이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면 두통, 인후통, 콧물 등의 증상을 겪게 된다.

영국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콧물, 두통, 기운 없음, 재채기, 인후통 등의 증상이 가장 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볍고 짧은' 증상…폐 아닌 코·목 등 상기도 감염에 집중

확진 후 완치자도 재감염될 수 있어…영유아·청소년 환자 '절대 수' 증가

오미크론 대응에 4차 접종 효과 등의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청장
오미크론 대응에 4차 접종 효과 등의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청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특성 대응 방안 등 전문가 초청 특집 브리핑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민경 국립중앙의료원 교수, 정은경 청장,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 정재훈 가천대의대 교수. 2022.1.27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박규리 기자 =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오미크론에 감염됐을 때의 증상, 경과 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27일 개최한 '오미크론 특집 브리핑'에서 의료계 전문가들이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면 두통, 인후통, 콧물 등의 증상을 겪게 된다.

기존 델타 변이와 비교해 증상이 가볍고, 발열이나 호흡곤란 등 중증으로 진행되는 증상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증상이 지속되는 시간도 기존 변이보다 짧아 '감기 같은 증상이 많다'는 분석이 나온다.

질병청 유튜브에서 생중계된 이날 브리핑에서는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 국립중앙의료원 김민경 교수,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등 3명의 전문가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오미크론에 대한 국민 궁금증에 답했다.

다음은 오미크론에 대한 국민 질의와 전문가들의 답변을 정리한 것이다.

-- 기본 변이와는 다른 오미크론 감염 증상의 특징이 무엇인가.

▲ 기존 변이와 다른 특정한 증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오미크론 감염 시 델타와 크게 다르지 않은 증상이 '더 가볍고 짧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증과 연관되는 고열이나 호흡곤란 등은 델타와 비교해 명백히 적게 나타난다. 영국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콧물, 두통, 기운 없음, 재채기, 인후통 등의 증상이 가장 흔했다.

-- 오미크론이 계절독감보다 위험한가.

▲ 계절독감보다 전파력은 조금 더 세고 중증도도 조금 더 높다고 판단한다.

-- 오미크론은 코, 목 등 상기도 감염에 집중되는가.

▲ 그렇다. 폐 등 하기도가 아닌 상기도 감염에 집중된다. 동물실험에서 봐도 폐 조직에 침범해 중증도를 일으키는 정도가 매우 낮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도가 낮은 이유이기도 하다.

-- 오미크론이 감기처럼 경증으로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면 왜 사회가 긴장하고 있는가.

▲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다른 변이보다 낮다는 것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전파력이 델타의 2배 이상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환자의 절대적인 수가 증가할 것이고, 그러면 중증 환자나 입원 환자 수 자체가 늘어나게 된다. 이 경우 의료체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대비가 필요한 것이다.

-- 예전에 다른 코로나19 변이에 확진됐던 사람이 오미크론으로 코로나19에 재감염될 수도 있나.

▲ 그렇다. 영국에서는 델타 유행 시기보다 오미크론 유행 시기에서 재감염률이 16배 더 높다는 자료도 있다. 이는 오미크론의 변이가 워낙 많이 일어나서 면역세포가 기억을 못 하는 '면역회피'가 일어났기 때문으로 본다. 다행인 점은 재감염된 경우도 중증도는 더 낮은 것으로 보고된다.

-- 오미크론은 영유아에게 더 위험한가.

▲ 해외에서 영유아 입원율이 많이 증가한다는 보도가 나오고는 있지만, 오미크론이 영유아에게 특히 더 잘 걸리거나 더 위험한 것은 아니다. 전파력이 높아서 환아의 수가 많아지고 중증 환자가 증가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 영유아가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니라는 것도 영유아 환자 증가에 영향을 끼쳤을 수 있다.

-- 경증이 많은 오미크론이 학생들에게 끼치는 영향이 클까.

▲ 지금은 오미크론으로 인한 위중증이나 사망 사례가 극히 드물지만 감염이 대규모로 확산하면서 그 숫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오미크론 대유행이 몇 달간 진행되는 것이 명백한 상황에서는 소아청소년도 접종을 하는 것이 권고된다.

--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3차 접종의 예방효과는 어느 정도인가. 오미크론 외 또 다른 변이에 대한 예방도 3차 접종으로 가능한가.

▲ 감염 예방효과의 경우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을 3회 접종했을 때 약 50%의 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증 및 사망 예방 효과는 그보다 더 높아 80∼90%의 효과가 최대 6개월까지 갈 수 있다는 결과가 있다. 오미크론 외 다른 변이는 아직 특성이나 면역회피 능력 등에 대해 자료가 나온 것이 없기 때문에 예상하기 어렵다.

-- 오미크론에서 발열 증상이 적다면, 다중이용시설 등 출입 과정에서 발열검사 하는 것이 의미가 있나.

▲ 확진 시 나타나는 양상은 무증상에서부터 상기도(비강·인두·후두)감염 증상까지 굉장히 다양하다. 발열검사로 발열 증상이 나타난 환자를 찾아낼 수는 있지만, 그 외 의심 환자를 찾아내기는 어렵다. '발열 검사를 했으니 안전하다'고 보지 말고 보조적 수단으로 생각해야 한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