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천선수촌서 체육회 직원 추가 확진…국가대표 조기 퇴촌 권고(종합)

송고시간2022-01-27 17:26

beta

국가대표 선수들의 요람인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근무하는 대한체육회 직원 중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대표 선수들이 예정보다 일찍 퇴촌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체육회에 따르면, 이날 선수촌 근무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체육회는 선수촌 내 철저한 방역을 위해 훈련 중이던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퇴촌을 권고하고 종목 단체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
베이징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

(서울=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앞줄 왼쪽 네 번째)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앞줄 오른쪽)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24회 베이징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선수단 결단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25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가대표 선수들의 요람인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근무하는 대한체육회 직원 중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대표 선수들이 예정보다 일찍 퇴촌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체육회에 따르면, 이날 선수촌 근무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체육회는 선수촌 내 철저한 방역을 위해 훈련 중이던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퇴촌을 권고하고 종목 단체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단 29명과 13개 하계 종목 선수·지도자 약 300명이 훈련 중이다.

선수촌 권고를 따른다면, 하계 종목 선수들은 예정보다 이틀 먼저 선수촌을 나온다.

국가대표 선수들은 설 연휴를 맞아 29일 퇴촌할 참이었다고 체육회는 설명했다.

올림픽을 향해
올림픽을 향해

(진천=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5일 충북 진천선수촌 빙상장에서 쇼트트랙 대표 최민정, 곽윤기 등을 비롯한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2022.1.5 hwayoung7@yna.co.kr

다만,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마땅한 훈련 장소를 찾지 못하는 동계 종목 선수들은 진천에 남는다.

30일 베이징으로 떠나는 쇼트트랙 대표팀 21명과 일본을 경유해 베이징으로 향하는 컬링 대표팀 8명은 진천에서 훈련을 이어간다.

체육회는 설 연휴 기간 선수촌을 철저하게 통제해 방역 상황을 면밀하게 점검한 뒤 2월 7일 하계 종목 선수들의 재입촌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2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 현장에서 체육회 직원 1명이 코로나에 확진돼 결단식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단 전원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아 전원 음성 결과를 얻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