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서실 의자에 몰래 꽂아놓은 바늘…경찰, 가해자 추적

송고시간2022-01-28 07:00

beta

서울 관악구의 한 독서실에서 누군가가 몰래 의자에 꽂아놓은 바늘에 찔렸다는 피해 사례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 같은 신고를 접수하고 가해자를 추적 중이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4일 오후 3시 30분께 관악구 신림동의 한 독서실에서 자신의 지정 좌석에 앉았다가 방석 아래 꽂혀 있던 바늘에 허벅지 부위를 찔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관악경찰서
서울관악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서울 관악구의 한 독서실에서 누군가가 몰래 의자에 꽂아놓은 바늘에 찔렸다는 피해 사례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 같은 신고를 접수하고 가해자를 추적 중이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4일 오후 3시 30분께 관악구 신림동의 한 독서실에서 자신의 지정 좌석에 앉았다가 방석 아래 꽂혀 있던 바늘에 허벅지 부위를 찔렸다.

A씨는 큰 상처를 입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독서실은 공무원 5급 공채시험인 행정고시를 준비하는 대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해자 조사 이전"이라며 "가해자에게는 폭행 혐의가 적용될 예정이고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지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