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의, 뇌물 혐의도 무죄…건설업자 증언 신빙성 불인정(종합)

송고시간2022-01-27 15:18

beta

법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 사건에서 유죄의 근거가 된 핵심 증인의 증언을 믿을 수 없다며 파기환송심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김규동 이희준 부장판사)는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김 전 차관은 2000∼2011년 '스폰서' 노릇을 한 건설업자 최모 씨로부터 4천3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별장 성접대 의혹 관련 모든 혐의 무죄·면소 판결

김학의, 뇌물도 무죄…건설업자 증언 신빙성 뒤집혀
김학의, 뇌물도 무죄…건설업자 증언 신빙성 뒤집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3부는 김 전 차관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2022.1.2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법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 사건에서 유죄의 근거가 된 핵심 증인의 증언을 믿을 수 없다며 파기환송심 무죄를 선고했다. 이로써 김 전 차관은 제기된 모든 혐의가 무죄 또는 면소로 판결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김규동 이희준 부장판사)는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파기환송 전 2심 재판부는 김 전 차관에게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500만원, 추징금 4천30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김 전 차관은 2000∼2011년 '스폰서' 노릇을 한 건설업자 최모 씨로부터 4천3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1심 재판부는 돈의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2심 재판부는 대가성을 인정해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고 추징금 4천300만원을 명령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항소심에서 유죄의 결정적 증거로 쓰인 최씨의 법정 증언이 검찰의 회유·압박에 따른 것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최씨는 1·2심 증인 신문 직전 각각 한 차례씩 검찰과 면담을 했는데, 최씨의 법정 증언이 검찰 수사에서 한 진술과 다르고 심급을 거치면서 김 전 차관에게 점점 불리한 내용으로 변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최씨를 다시 증인으로 불러 비공개로 신문한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이날 "최씨의 진술은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만큼 신빙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학의, 뇌물도 무죄…건설업자 증언 신빙성 뒤집혀
김학의, 뇌물도 무죄…건설업자 증언 신빙성 뒤집혀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3부는 김 전 차관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2022.1.27 mon@yna.co.kr

재판부는 "최씨는 진술이 변경된 경위에 대해서도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증인 사전 면담이 진술을 변경하게 된 계기가 됐을 거라고 추측되지만, 구체적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는 한 회유·압박이 없었다는 점이 명확히 해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씨의 진술 일부가 객관적 진실과 부합하지 않는 측면이 있다"며 "처음보다 (갈수록) 진술이 명료해진다는 건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차관 측은 최씨에 대한 검찰의 사전 면담 자체가 위법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외에 공소 제기일로부터 10년이 지나 시효가 만료된 일부 뇌물 혐의는 면소로 판결됐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법정에 출석한 김 전 차관은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법원을 떠났다.

김 전 차관은 최초 기소 당시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금품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았으나, 공소시효가 지났거나 혐의가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미 면소 내지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 부분에 관한 판결은 대법원에서 확정돼 파기환송심 심리 범위에 포함되지 않았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