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레일, 새 열차 구매 크게 늘린다…중대재해처벌법 대비

송고시간2022-02-02 06:00

beta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낡은 열차를 대체할 새 열차 구매와 유지·보수 예산을 대폭 늘린다.

2일 코레일에 따르면 전체 안전 관련 예산은 지난해 2조6천164억원에서 올해 3조6천794억원으로 1조원 이상 늘어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2천793억원서 올해 8천260억원으로 구매예산 증액

차량기지에 대기 중인 열차들
차량기지에 대기 중인 열차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낡은 열차를 대체할 새 열차 구매와 유지·보수 예산을 대폭 늘린다.

2일 코레일에 따르면 전체 안전 관련 예산은 지난해 2조6천164억원에서 올해 3조6천794억원으로 1조원 이상 늘어난다.

새 철도차량 구매 예산은 2천793억원에서 8천260억원으로 5천467억원 증가하게 된다. 이를 통해 수도권 전동열차 74량을 새로 도입하고 낡은 부품도 교체한다.

선로 보수용 공기구 교체와 보수 장비 구매 예산도 666억6천만원에서 695억3천900만원으로 늘려, 취약하거나 낡은 전기설비 개량 등을 추진한다.

안전 관련 물품 및 장비 구매 예산도 965억4천600만원에서 1천123억2천200만원으로 늘린다.

기상청 기상정보에 연계된 철도 기상정보 시스템과 산사태 감지설비 구축도 추진한다. 지진이나 산사태가 났을 때 열차가 서행하도록 하는 등 선제적 통제시스템을 구축해 승객 안전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안전관리 전담 조직도 마련한다. 2실 5처, 105명으로 구성된 안전경영본부를 설치하고 산업재해 담당 직원 4명과 시민 재해 담당 2명도 둔다.

공사 사규를 근로자와 시민 보호 위주로 재설정하고, 공사에 맞는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외부기관에 용역도 의뢰했다.

나희승 사장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분야별 매뉴얼 보완과 전문가 교육 등 안전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겠다"며 "직원은 물론 협력사까지 작업자 모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