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무대 도전' 정상빈, 스위스 출국…이적 절차 마무리 단계

송고시간2022-01-27 13:44

beta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공격수 정상빈(20)이 유럽 무대 입성을 위해 스위스로 출국했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27일 "정상빈이 오전에 스위스로 출국했다. 울버햄프턴(잉글랜드) 구단과 이야기가 돼 영국을 거치지 않고 스위스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받게 됐다"며 "별문제가 없다면 계약 절차가 마무리되고 그라스호퍼(스위스)에서 임대로 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상빈을 영입하는 구단은 황희찬(26)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상빈
정상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공격수 정상빈(20)이 유럽 무대 입성을 위해 스위스로 출국했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27일 "정상빈이 오전에 스위스로 출국했다. 울버햄프턴(잉글랜드) 구단과 이야기가 돼 영국을 거치지 않고 스위스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받게 됐다"며 "별문제가 없다면 계약 절차가 마무리되고 그라스호퍼(스위스)에서 임대로 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상빈을 영입하는 구단은 황희찬(26)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이다.

지난해에도 정상빈에게 관심을 보였던 울버햄프턴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재차 영입을 추진했다.

다만 취업 허가서 문제로 당장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수는 없다.

유럽연합(EU) 출신이 아닌 선수가 EPL에서 뛰려면 취업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아직 대표팀과 소속팀 출전 경험이 많지 않은 정상빈은 조건을 충족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정상빈은 울버햄프턴과 계약이 완료되면 그라스호퍼에서 임대생 신분으로 뛴다.

임대 기간은 1년 반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슈퍼리그(1부)에 속한 그라스호퍼는 취리히를 연고로 한 팀으로 울버햄프턴의 위성구단이다. 2021-2022시즌 10개 팀 중 6위를 달리고 있다.

매탄고 출신으로 2021시즌 수원의 우선 지명을 받아 프로에 직행한 정상빈은 데뷔 첫해 K리그에서 28경기에 출전, 6골 2도움을 넣으며 활약했다.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20년에는 준프로 계약으로 수원 유니폼을 입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두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고교생 K리거가 ACL에 나선 건 정상빈이 처음이었다.

강한 압박과 거침없는 돌파 능력을 갖춰 'K-음바페'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A대표팀에서도 골 맛을 봤다.

지난해 6월 스리랑카와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경기(5-0 한국 승)에서 교체로 A매치 데뷔전을 치러 데뷔골까지 터트렸다.

1년간 국내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낸 정상빈은 이제 유럽 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