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측, '양자토론' 국힘에 "오만함의 극치"…4자토론 개최 촉구

송고시간2022-01-27 12:22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측은 27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측에 별도의 양자 토론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법원의 결정에도 따르지 않겠다는 오만함의 극치"라며 반발했다.

이태규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에 맞섰다는 것 하나로 제1야당 후보가 된 분에게 어울리지 않는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국민의힘은 설 밥상에서 안철수라는 떡국을 빼겠다는 것"이라며 법원이 결정한 취지를 받아들여 4자 토론을 즉각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설밥상서 '안철수 떡국' 빼겠다는 것…거부시 3자토론하면 돼"

국민의당 이태규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
국민의당 이태규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측은 27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측에 별도의 양자 토론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법원의 결정에도 따르지 않겠다는 오만함의 극치"라며 반발했다.

이태규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에 맞섰다는 것 하나로 제1야당 후보가 된 분에게 어울리지 않는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국민의힘은 설 밥상에서 안철수라는 떡국을 빼겠다는 것"이라며 법원이 결정한 취지를 받아들여 4자 토론을 즉각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만약 국민의힘이 4자 토론을 거부한다면, 선거방송 준칙에 따라 국민의힘 후보를 빼고 3자 토론을 진행하면 된다"며 이에 대한 국민의힘 측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어 "링 위에 올라오지 않는 선수는 자동 실격"이라며 "이런 정신상태와 새 가슴으로 무슨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것인가. 문 대통령과 추미애 전 장관과 싸웠던 기백이 남아있다면 도망가지 말고 당당히 링으로 올라오셔야 한다"고 했다.

이 본부장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전날 국민의힘 선대본 대변인 명의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한 입장문을 거론하며 "법원 판결은 방송뿐만 아니라 양자토론을 하지 말라는 광의로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당 두분 후보들이 법 공부한 분들 아닌가"라며 "법원 판결의 취지까지 이해해서 행동해야 하는 것이지 국민의힘에서 말하는 부분은 법을 전공한 분들이 취할 태도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