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올해 반도체 투자계획, 부품 공급망 이슈 고려해 수립"

송고시간2022-01-27 11:43

beta

삼성전자[005930]는 올해 반도체 투자계획에 대해 "다양한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어 구체적인 투자계획은 지속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7일 2021년 실적 발표 후 진행한 콘퍼런스콜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부품 공급망 이슈로 설비 반입 시점이 길어지는 추세가 있어 이 부분을 고려해 투자계획을 수립, 집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메모리 출하량이 가이던스(전망치)를 밑돈 데 대해선 "4분기에 서버 중심 수요는 견조했으나 글로벌 공급망 이슈가 예상보다 장기화하고 세트 생산에 차질이 있어 메모리 수요에 일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컨퍼런스콜…"상반기 D램 시황 반전도 가능한 시나리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올해 반도체 투자계획에 대해 "다양한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어 구체적인 투자계획은 지속해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7일 2021년 실적 발표 후 진행한 콘퍼런스콜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부품 공급망 이슈로 설비 반입 시점이 길어지는 추세가 있어 이 부분을 고려해 투자계획을 수립, 집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상 최대인 약 48조2천억원 규모의 시설 투자를 단행했다. 전년의 38조5천억원보다 9조7천억원가량 늘어난 규모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43조6천억원, 디스플레이 2조6천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 "지난해 메모리 투자 금액은 전년보다 증가했고, D램과 낸드 모두 전체 투자에서 설비투자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며 "연초 전망을 상회하는 수요 증가에 대응하려고 선단 공정을 증설했고, 또 기술 변곡점을 맞이해 극자외선(EUV) 등 고가 차세대 기술에 대한 선제적 투자가 집행된 것이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메모리 출하량이 가이던스(전망치)를 밑돈 데 대해선 "4분기에 서버 중심 수요는 견조했으나 글로벌 공급망 이슈가 예상보다 장기화하고 세트 생산에 차질이 있어 메모리 수요에 일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재고 수준이 높지 않고, 시안 봉쇄에 따른 생산 영향 가능성을 고려해 무리한 판매 확대를 자제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D램 가격 전망에 대해서는 "과거 대비 메모리 업황 사이클의 변동 폭과 주기가 축소되는 추세는 확실히 감지되고 있고, 재고도 지속해서 건전한 수준이라 시장은 안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면서 "일부 외부 기관에서 상반기 시황 반전에 대해 예측을 하고 있는데 이것도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