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尹, 4자토론 참여가 먼저"…국힘 '31일 양자토론' 거부(종합)

송고시간2022-01-27 11:36

beta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31일 대선후보 양자 토론 개최'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법원이 전날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언급한 뒤 "국민의힘이 어제는 다자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양자 토론을 새롭게 주장한 것은 법원 판결을 무시한 것"이라면서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주민 "4자 토론 회피 수단으로 양자토론 제안 의심" 비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31일 대선후보 양자 토론 개최'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병행해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법원이 전날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언급한 뒤 "국민의힘이 어제는 다자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양자 토론을 새롭게 주장한 것은 법원 판결을 무시한 것"이라면서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은 성사 단계에 있는 4자 토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면서 "양자 토론이 필요하면 병행해서 진행하겠다. 다만 양자 토론으로 4자 토론을 회피하진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자 토론과 관련, "법원의 가처분 결정문만 보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에 토론 기회를 주지 않는 상황에서 양자 토론만 고집하다가는 또다시 무산될 수 있다"면서 "목전에 다다른 4자 토론을 하고 이와 병행해서 양자 토론을 하면 그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와 함께 이재명 후보가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와 양자 토론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김동연 후보는 공직선거법상 토론 기준인 지지율 5%가 되지 않는다"면서 "이번 가처분 결정에서 좀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으로 양자 TV토론이 불발되자 이날 "오는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 토론을 개최하자"고 새롭게 제안했다.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

[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