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래처 왜 빼앗아" 동종업계 종사자 살해한 60대 검거

송고시간2022-01-27 11:11

beta

자신의 거래처를 빼앗아 갔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관련 업계 종사자를 살인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 38분 부산 사상구 한 식당에서 사업체 거래처를 빼앗아 갔다는 이유로 60대 B씨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사상경찰서
부산 사상경찰서

[촬영 이충원]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자신의 거래처를 빼앗아 갔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관련 업계 종사자를 살인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 38분 부산 사상구 한 식당에서 사업체 거래처를 빼앗아 갔다는 이유로 60대 B씨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닭 가공 업체를 운영하던 A씨는 동종업계 종사자인 B씨가 자신의 거래처를 뺏었다며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이후 도주한 A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범행 40분 만에 자수했다.

A씨와 B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자수 이후 보강수사를 거쳐 관련 혐의가 충분히 입증됐다고 판단해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