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위기 속 中유엔대사 "올림픽 휴전결의 지켜달라"

송고시간2022-01-27 10:36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국제사회에 '올림픽 휴전 결의' 준수를 촉구했다.

27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시가전 중 민간인 보호 문제'를 주제로 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공개 변론회 석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장 대사는 이어 "중국은 세계 각국과 충돌의 당사자에게 이 휴전의 전통과 연대의 결의를 제대로 준수하고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로 이견을 해소하고, 대립을 협력으로 대치하고, 국제사회의 평화 정착과 일치단결,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넌다는 의미)의 결의를 보여줄 것을 강력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
장쥔 유엔주재 중국대사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국제사회에 '올림픽 휴전 결의' 준수를 촉구했다.

올림픽 휴전 결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을 포함하는 1월 28일부터 3월 20일까지 전쟁을 중단하자는 것이다.

27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시가전 중 민간인 보호 문제'를 주제로 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공개 변론회 석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장 대사는 "휴전을 실현하는 것은 정치적 해결의 첫걸음"이라며 "작년 12월 유엔 총회가 '베이징동계올림픽 휴전 결의'를 통과시킬 때 173개국이 공동 제안을 한 것은 충돌 당사자들의 휴전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정치적 공감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사는 이어 "중국은 세계 각국과 충돌의 당사자에게 이 휴전의 전통과 연대의 결의를 제대로 준수하고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로 이견을 해소하고, 대립을 협력으로 대치하고, 국제사회의 평화 정착과 일치단결,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넌다는 의미)의 결의를 보여줄 것을 강력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휴전'은 상시적으로 전쟁에 시달리던 고대 그리스 도시국가 시민들이 올림픽에 참가하거나 대회를 관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리스어로 '성스러운 휴전'을 의미하는 '에케케이리아'(Ekecheiria)를 제정한 것이 기원이다. 이 전통은 1994년 릴리함메르(노르웨이) 동계올림픽 때 부활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지난달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베이징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2월 4일) 7일 전인 1월28일부터, 패럴림픽 폐막(3월13일) 7일 후인 3월20일까지 모든 유엔 회원국은 전쟁을 중단해야 한다. 러시아도 이 결의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다만 이 결의는 국제법처럼 이행 의무가 부과되는 유엔 안보리 결의가 아니라는 점에서 한계는 있다.

jh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IqRte0IM8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