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군, 1년간 모은 '헌혈증 4천525장' 소아암 치료 위해 기부

송고시간2022-01-27 10:00

beta

공군 부사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암 환우들을 위해 작년 한 해 모은 헌혈증을 기부했다.

공군 부사관단은 27일 설 연휴를 앞두고 대전 한국소아암재단 중부지부를 방문해 헌혈증 4천525장을 전달했다.

공군 부사관단을 대표해 헌혈증을 기부한 공군부사관단장 이원희 원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도움이 필요한 환아들을 위해 헌혈증을 기부했다"며 "특히, 암과 힘겨운 싸움을 하는 환아들이 빨리 회복되어 활기차게 공부하고 건강하게 뛰어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헌혈하는 공군 장병
헌혈하는 공군 장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공군 부사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암 환우들을 위해 작년 한 해 모은 헌혈증을 기부했다.

공군 부사관단은 27일 설 연휴를 앞두고 대전 한국소아암재단 중부지부를 방문해 헌혈증 4천525장을 전달했다.

이는 약 180만cc에 달하는 혈액량으로, 향후 소아암 치료와 긴급수혈 등 다량의 혈액이 필요한 환우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공군 부사관단을 대표해 헌혈증을 기부한 공군부사관단장 이원희 원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도움이 필요한 환아들을 위해 헌혈증을 기부했다"며 "특히, 암과 힘겨운 싸움을 하는 환아들이 빨리 회복되어 활기차게 공부하고 건강하게 뛰어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