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이틀 연속 300명대 확진…집계 이래 최다 또 경신

송고시간2022-01-27 09:11

beta

전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을 넘어섰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 도내에서 3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별검사소에 줄 선 시민들
선별검사소에 줄 선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을 넘어섰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 도내에서 3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지역별로는 전주 154명, 군산·익산 각 34명, 부안 23명, 김제 20명, 장수 11명 등이다.

도내 유치원과 어린이집 여러 곳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여파가 이어졌다.

전주 한 요양병원, 부안 모 초등학교와 관련한 확진자도 더 나왔다.

장수에서는 마을 주민 여럿이 확진돼 감염 경로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가족·지인 간 접촉을 통한 확산세도 지속됐다.

곳곳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탓에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3천53명으로 늘었다.

도 관계자는 "오미크론 우세종화로 전파 속도가 가파른 상황"이라며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적극적 예방 활동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