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의원, '자리' 약속하고 경쟁자 출마 포기시킨 혐의로 조사받아

송고시간2022-01-27 08:05

연방 하원 윤리위, 민주당 소속 마리 뉴먼 의원 조사 확대키로

마리 뉴먼 미국 연방하원의원
마리 뉴먼 미국 연방하원의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진보 성향의 초선 미 연방 하원의원이 지난 선거 때 잠재적 경쟁 상대에게 공직 등용을 약속하며 출마를 포기시키고 지지를 확보한 혐의로 하원 윤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하원 윤리위원회는 전날 표결을 통해 마리 뉴먼 일리노이 연방 하원의원(57·민주)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윤리위는 독립기구인 의회윤리국(OCE)의 요청을 받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OCE에 따르면 뉴먼 의원은 2020 일리노이 3지구 연방하원의원 선거 민주당 경선에 출마할 예정이던 아이멘 체헤이드(47)에게 연방 일자리를 약속하고 지지를 확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OCE는 이 같은 의혹이 "만일 사실이라면 하원 규정 및 연방법, 의원 행동강령 등에 위배된다"고 설명했다.

팔레스타인 출신 역사학 교수이자 인권 운동가인 체헤이드는 뉴먼 의원이 지난 2018년 12월 "2020년 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에 당선된다면 외교정책 자문 또는 지역구 사무실 디렉터로 채용, 연봉 13만5천~14만 달러(약 1억6천만~1억7천만 원)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해 출마 계획을 포기하고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뉴먼 의원이 계약을 이행하지 않자 소송을 제기했다가 합의했다.

뉴먼 측 변호인단은 "계약 당시 뉴먼 의원은 민주당 후보가 아니었고 체헤이드가 경선 출마 의향이 있다는 사실도 알지 못했다"면서 "공직자가 되기 전의 일을 공직자 윤리 기준에 의해 처벌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OCE는 "뉴먼 의원 측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뒷받침할만한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윤리위 조사관들은 체헤이드에게 조사 협조를 요청했으나, 체헤이드는 비공개된 소송 합의 조건에 따라 응할 수 없다며 거부했고, OCE는 윤리위에 강제 소환을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먼 의원은 이번 조사 확대 결정을 "가치가 없는 일"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체헤이드가 "출마 생각이 있었으나 대신 나를 돕고 싶다"며 접근했다고 항변했다.

시카고 일원에서 청소년 집단 따돌림 방지 활동을 하던 뉴먼 의원은 2020년 선거 때 당내 경선에서 현역 의원을 단 2.6%P차로 이기고 본선에 나가 당선됐다.

올해 재선에 도전하는 뉴먼 의원은 오는 6월28일 예비선거를 앞두고 있다.

한편 윤리위는 "조사 확대 결정 자체가 위법을 뜻하지는 않으며, 윤리위의 최종 판단을 시사하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속단을 경계했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