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기관 사이트 접속장애 복구한듯…디도스 공격 여파(종합)

오늘 한때 끊겼다 연결됐다 반복…현재 평소 접속수준 회복

해킹
해킹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의 주요 기관 사이트 접속이 27일 오전에도 한때 원활하지 않다가 복구되어 북한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에 따른 여파인지 주목된다.

이날 오전 8시까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외무성, 고려항공,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등의 사이트들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일부 사이트는 잠시 접속이 되기도 했지만 이내 끊어지거나 대기 시간이 길어 잘 열리지 않다가 현재는 평소 수준을 회복했다.

전날 발생한 북한에 대한 사이버 공격 여파라는 관측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전날 영국의 인터넷 보안 연구원 주나드 알리를 인용해 북한에 서비스 거부(디도스·DDoS)로 추정되는 공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알리 연구원은 사이버 공격이 진행되는 동안 한때 북한을 드나드는 모든 트래픽이 다운되기도 했다면서 이후에도 일부 접속 장애와 지연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전부터 약 6시간가량 디도스 공격이 이뤄졌고, 이후 이메일을 다루는 서버는 복구됐지만, 나머지 기관 사이트들은 접속 장애가 회복되지 않았다고 알리 연구원은 전했다.

디도스는 대량의 접속 시도(트래픽)를 통해 서버에 부담을 주는 사이버 공격 유형을 말한다.

접속량이 서버 용량을 초과할 정도로 많아지면 서버가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는 점을 노린다.

북한은 정찰총국 등에 해킹 관련 조직을 별도로 두고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해킹하는 것으로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각국 정부와 기업, 가상화폐 거래소, 각국의 북한 전문가 등을 가리지 않고 해킹 공격을 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 세계에서 해킹 공격 능력이 손에 꼽을 정도인 북한이 정작 자신들이 당한 공격에 대한 피해 복구 작업에 애로를 겪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