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 오늘 오전 사이버공격 받아 전체 인터넷 다운"<로이터>

영국 연구원 분석…"6시간 동안 디도스 공격 지속"

"외부와 차단…고려항공·외무성·정부포털 등 접속장애"

인터넷 사용하는 북한 연구원들
인터넷 사용하는 북한 연구원들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26일 오전 북한이 사이버공격을 받아 6시간 동안 인터넷이 다운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사이버보안 전문가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인터넷 보안 연구원인 주나드 알리는 북한에 이날 오전 서비스 거부(디도스·DDoS)로 추정되는 공격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알리 연구원은 사이버 공격이 가장 왕성하게 진행되는 때에 한동안 북한을 드나드는 모든 트래픽이 다운되기도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북한 웹과 이메일 서버를 감시하는 알리 연구원은 "북한 IP 주소에 연결하려 했을 때 데이터를 북한으로 전송하는 게 말 그대로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몇 시간 후에는 이메일을 다루는 서버에는 접근할 수 있었지만 고려항공, 북한 외무성, 북한 정부 공식 포털 '내나라' 등 기관 사이트에 접속 장애와 지연이 이어졌다.

인터넷 접속이 엄격히 제한된 북한에서는 인구의 약 1% 정도만 직접 접속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디도스는 대량의 접속 시도(트래픽)를 통해 서버에 부담을 주는 사이버 공격이다. 서버 용량을 초과한 접속량이 유입되면 서버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어렵다.

알리 연구원은 "한 서버가 일정 시간 동안 오프라인 상태가 되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전체 인터넷이 끊어져 오프라인이 되는 것은 흔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가 나면 인터넷 속도 저하가 심해지면서 개별 서버 접속이 어려워지고 주요 라우터의 인터넷 연결이 끊어질 것이라며 "이는 정전 같은 것이 아니라 일종의 네트워크 스트레스 결과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보화 강조하는 북한 화장품 제조공장
정보화 강조하는 북한 화장품 제조공장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