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 서울 미래유산 됐다

송고시간2022-01-27 06:00

beta

서울 지하철 신설동역의 '유령 승강장'이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2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1·2호선 신설동역의 미사용 승강장이 '신설동 2호선 비영업 승강장'이라는 이름으로 서울시가 지정하는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승객이 없는 승강장이라는 의미에서 '유령 승강장'으로 불리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하철역 중 12번째…영화·드라마 촬영지로 주목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 모습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 모습

[서울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신설동역의 '유령 승강장'이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2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1·2호선 신설동역의 미사용 승강장이 '신설동 2호선 비영업 승강장'이라는 이름으로 서울시가 지정하는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지하철역 중에서는 12번째다.

신설동역은 애초 1호선과 5호선의 환승역으로 설계됐다. 이 중 5호선 구간은 지하 2·3층의 복층 승강장으로 건설됐다. 그러나 1974년 1호선 개통 이후 석유 파동 등으로 5호선 계획이 무산되면서 지하 3층 승강장은 열차 진·출입용으로만 사용됐다. 이에 승객이 없는 승강장이라는 의미에서 '유령 승강장'으로 불리게 됐다.

오랫동안 잊혔던 이곳은 2000년대 이후 영상물 촬영지로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1970년대 옛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데다 마감재나 타일 없이 콘크리트만이 남아 있는 모습이 촬영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곳에서 촬영된 영화로는 '감시자들'(2013)이 대표적이다. 드라마로는 '아이리스', '아테나: 전쟁의 여신' 등이 있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신설동역 빈 승강장은 서울의 과거 모습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귀중한 공간 중 하나"라며 "안전이 충분히 확보된다는 전제하에 기능 확대 방안도 고민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