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TBS 예산 55억 삭감 논란에 "재정 안정성 확보 시급" 한목소리

송고시간2022-01-26 17:35

beta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TBS 출연금이 전년 대비 15%(55억원) 삭감된 가운데 공영방송의 재정 독립성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언론개혁시민연대와 언론인권센터는 26일 서울 상암동 TBS 사옥에서 'TBS가 시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건'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TBS의 재정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발제자로 나선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겸임교수는 최근 이뤄진 TBS 예산 삭감에 대해 "서울시 집권정당이 바뀔 때마다 기본원칙이나 정책이 바뀌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론단체 토론회…"예산 삭감은 지역 공영방송에 대한 부정"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인권센터 'TBS가 시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건' 토론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인권센터 'TBS가 시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건' 토론

[TBS 유튜브 중계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TBS 출연금이 전년 대비 15%(55억원) 삭감된 가운데 공영방송의 재정 독립성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언론개혁시민연대와 언론인권센터는 26일 서울 상암동 TBS 사옥에서 'TBS가 시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건'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TBS의 재정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발제자로 나선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겸임교수는 최근 이뤄진 TBS 예산 삭감에 대해 "서울시 집권정당이 바뀔 때마다 기본원칙이나 정책이 바뀌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매년 예산의 예측이 불가능하다면 TBS는 계획 없이 주어진 예산만큼 버티는 수밖에 없다"면서 TBS의 재정 안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대안으로 독일의 KEF(방송재원수요산정위원회)와 유사한 기구 설치를 제시했다.

KEF는 경영·기업조직·방송법·언론 등 각계 전문가 16명으로 이뤄진 기구로, 독일 공영방송의 수신료를 책정하고 재원 운영의 효율성을 감사한다.

심 교수는 TBS도 서울시 조례로 재원산정위원회를 제정해 합리적인 출연금 산정, 사후 평가를 통한 재정 건전성 개선 등을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최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새로운 플랫폼 출현으로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공적 영역에서 반드시 제공해야 하는 정보를 담은 프로그램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하며 공영방송 TBS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경만선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 김수철 TBS 시청자위원, 이강훈 TBS 기자 겸 노동이사, 최은경 한신대 평화교양대학 교수, 황호완 서대문공동체라디오 PD 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이 기자는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방송의 예산을 최소한 운영비만 빼고 전부 삭감하려는 것은 TBS 차원을 넘어 지자체 산하 공영방송에 대한 기능정지 선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공영방송에 시청수요 등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 된다"면서 KBS 수신료와 같은 재원 안정성이 확보될 수 있는 구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수철 시청자위원도 '우리동네 라디오' 등 TBS의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을 언급하면서 "TBS는 높은 제작 자율권을 가지고 있는 방송이기에 시민참여형 콘텐츠 프로그램을 선도적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다"면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재정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