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리바바 거점 中항저우 일인자 죄목은 '자본과 결탁'

송고시간2022-01-26 16:43

beta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본사가 있는 중국 항저우시의 전 일인자에게 적용된 가장 큰 죄목은 '자본과의 결탁'이었다.

중국공산당 감찰 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26일 홈페이지에서 저우장융(周江勇) 전 항저우시 당서기가 뇌물수수 등 심각한 범죄 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해당 사건을 검찰에 넘긴다고 밝혔다.

기율위가 고위 공직자의 비위 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자본과의 결탁'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찰당국, 조사결과 발표…'자본과 결탁' 뇌물수수보다 우선 언급

기업명 밝히지 않았지만 알리바바 연루 관측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본사가 있는 중국 항저우시의 전 일인자에게 적용된 가장 큰 죄목은 '자본과의 결탁'이었다.

중국공산당 감찰 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26일 홈페이지에서 저우장융(周江勇) 전 항저우시 당서기가 뇌물수수 등 심각한 범죄 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해당 사건을 검찰에 넘긴다고 밝혔다.

기율위는 저우 전 서기의 여러 죄상을 열거하면서 가장 먼저 '자본과의 결탁' 문제를 제기했다.

기율위는 "저우장융은 당 중앙의 정책에 양봉음위(陽奉陰違·앞에서 따르는 척하며 뒤에서는 어김)하면서 자본과 결탁해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직권을 남용해 제삼자에게 공사 수주, 토지 불하, 세금 환급 등의 이익을 주는 등 부패를 저지르고 가족들과 한패가 돼 거액의 재물을 받아 챙기는 '가족식 부패'의 모습을 보였다고 고발했다.

기율위가 고위 공직자의 비위 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자본과의 결탁'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기율위는 이번 발표에서 저우장융과 결탁했다는 기업이 어느 곳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중국에서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은 거대 인터넷 기업들의 사업 행태를 비판할 때 쓰이는 표현으로 굳어졌다는 점에서 저우장융과 알리바바의 과거 관계를 문제 삼은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저우장융은 작년 8월 부패 혐의로 조사를 받기 시작하면서 낙마했는데 이때부터 이미 중국 안팎에서 '알리바바 부역자 색출'과 관련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했다.

저우장융이 낙마할 무렵 항저우시 감찰 당국은 '정부와 기업 간의 깨끗한 관계 관리'에 나서겠다면서 수만명에 달하는 각급 간부와 그 가족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조사를 벌이는 등 도시 전체가 알리바바 사태의 후폭풍에 휘말렸다.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은 2020년 10월 공개 포럼에서 당국의 핀테크 규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중국 당국은 이를 '신흥 자본가'의 대담한 도발로 간주했고, 그 직후 세계 증시 사상 최대 규모가 될 예정이던 앤트그룹 상장을 전격 취소시킨 뒤 반독점, 금융 안정 등 여러 명분을 내세워 알리바바 등 자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들을 향한 전면적 규제에 들어갔다.

특히 알리바바는 3조원대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 반독점 과징금을 부과받는 등 집중적인 타깃이 됐다. 대규모 증자를 통한 마윈의 지배력 약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앤트그룹의 금융지주사 전환 등의 '수술'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장융(張勇) 회장 등 알리바바의 현 경영진은 마윈과 적극적 거리두기를 한 채 '공동 부유' 등 당국의 정책에 순응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마윈도 대외 활동을 거의 하지 않으며 은거에 가까운 삶을 살고 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