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족 잃은 아픔 알기에…" 오월 어머니 붕괴 현장 방문

송고시간2022-01-26 16:11

beta

5·18 민주화운동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들이 26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오월 어머니집 이명자 관장은 실종자 가족을 만나고 나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또다시 광주에 이런 아픔이 생겨 마음이 아프다"며 "어머니의 마음으로 따뜻한 밥 한끼 해주고 싶어서 온 것"이라고 말했다.

자리를 함께한 오월 어머니집 관계자는 "이곳에 와서 실종자 가족을 만나보니 더욱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위로라고 할 수도 없겠지만 힘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현장 달려온 오월 어머니
붕괴현장 달려온 오월 어머니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6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5·18 민주화운동으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회 관계자들이 소방대원과 실종자 가족들에게 음식을 전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2.1.26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가족을 잃은 슬픔을 겪어봤기에 (실종자 가족들이) 얼마나 마음이 아플지 알지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들이 26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따뜻한 밥 한 끼 나누고 싶은 마음을 담아 손수 찰밥과 김치, 김 등을 마련해 현장을 방문했다.

이 음식은 실종자 가족은 물론 실종자 수색을 하는 구조 당국에도 전해졌다.

어머니들은 사고수습대책본부 사무실에서 찰밥으로 직접 주먹밥을 만들어 주기도 했다.

주먹밥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공동체가 실천했던 나눔의 가치를 상징한다.

이어 실종자 가족을 만난 오월 어머니들은 손을 꼭 붙잡으며 힘내라는 말로 위로를 건넸다.

오월어머니 '가족 잃은 마음' 위로
오월어머니 '가족 잃은 마음' 위로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26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5·18 민주화운동으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회 관계자들이 실종자 가족들을 찾아가 위로의 말을 건네고 있다. 2022.1.26 iny@yna.co.kr

반드시 건강을 챙겨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오월 어머니집 이명자 관장은 실종자 가족을 만나고 나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또다시 광주에 이런 아픔이 생겨 마음이 아프다"며 "어머니의 마음으로 따뜻한 밥 한끼 해주고 싶어서 온 것"이라고 말했다.

자리를 함께한 오월 어머니집 관계자는 "이곳에 와서 실종자 가족을 만나보니 더욱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위로라고 할 수도 없겠지만 힘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들도 오월 어머니들에게 "찾아줘서 고맙다"고 인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