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금속노조, 포스코 사망사고 규탄…"죽음의 사슬 끊어야"

송고시간2022-01-26 15:25

beta

정의당 포항시위원회와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26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일어난 산업재해 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했다.

이들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일주일을 앞둔 지난 20일 한 명의 노동자가 포항제철소 3코크스 공장에서 사망했다"며 "최정우 포스코 회장 4년여 임기 동안 20여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 이는 설비 노후화, 위험과 죽음의 외주화, 인력감축 등 노동자 안전과 생명을 외면해 온 포스코 자본에 의한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포스코는 허울뿐인 사과나 말로만 하는 책임이 아니라 산재사망사고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노후한 설비를 교체하고 사내하청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를 직영 정규직 노동자로 전환하며 인력을 확충해 죽음의 사슬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재사망사고 발생 포스코 규탄
산재사망사고 발생 포스코 규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6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정의당과 금속노조 포항지부 관계자 약 20명이 최근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6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정의당 포항시위원회와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26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일어난 산업재해 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했다.

이들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일주일을 앞둔 지난 20일 한 명의 노동자가 포항제철소 3코크스 공장에서 사망했다"며 "최정우 포스코 회장 4년여 임기 동안 20여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 이는 설비 노후화, 위험과 죽음의 외주화, 인력감축 등 노동자 안전과 생명을 외면해 온 포스코 자본에 의한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포스코는 허울뿐인 사과나 말로만 하는 책임이 아니라 산재사망사고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노후한 설비를 교체하고 사내하청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를 직영 정규직 노동자로 전환하며 인력을 확충해 죽음의 사슬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7일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처벌 수위가 너무 낮고 공무원 처벌 조항이 삭제됐으며 사고 빈도가 가장 높은 5인 미만 사업장이 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한계가 있다"며 개정을 촉구했다.

지난 20일 오전 9시 47분께 포항제철소 화성부 3코크스 공장에서 스팀 배관 보온작업자에 대한 안전감시를 하던 용역업체 소속 A(39)씨가 장입차량에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포스코를 규탄한다"
"포스코를 규탄한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6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정의당과 금속노조 포항지부 관계자 약 20명이 최근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6 sds123@yna.co.kr

포스코 규탄 기자회견
포스코 규탄 기자회견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6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정의당과 금속노조 포항지부 관계자 약 20명이 최근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6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