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당한 부대장…"취사병이 끓인 삼계탕 50마리 냄비째 가져가"

송고시간2022-01-26 15:19

beta

육군의 한 부대장이 장병들을 위해 제공되는 부식을 수시로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군수사령부 예하부대에 근무하는 장병이라고 밝힌 A 씨는 부대장이 작년 3월께부터 부식 자재를 수시로 횡령했다고 폭로했다.

"작년 초·중복부터 당일 메뉴에 삼계탕이 나올 때마다 큰 냄비째로 취사병에게 담으라고 시켜서 사유지로 가져갔다"며 "50마리 이상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육대전에 폭로…육군, 일부 내용 사실확인후 즉각 보직해임

삼계탕
삼계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육군의 한 부대장이 장병들을 위해 제공되는 부식을 수시로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군수사령부 예하부대에 근무하는 장병이라고 밝힌 A 씨는 부대장이 작년 3월께부터 부식 자재를 수시로 횡령했다고 폭로했다.

꽃게, 전복, 샤인머스캣, 단감 등 빼낸 물품 종류도 다양하다는 게 A 씨 주장이다.

특히 "작년 초·중복부터 당일 메뉴에 삼계탕이 나올 때마다 큰 냄비째로 취사병에게 담으라고 시켜서 사유지로 가져갔다"며 "50마리 이상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또 음식 맛이 자신의 입맛에 안 맞는다고 수시로 지적하는가 하면 "한 취사병에게 점심 메뉴인 갑오징어를 7차례 이상 계속 먹이면서 '문제가 뭔지 말해봐', '맞출 때까지 계속 먹일 거야'라며 어머니가 해준 맛이 안 난다고 취사병에게 가혹행위를 했다"는 등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부대장이 자신의 모친을 위한 도시락을 따로 만들게 하거나 조미료도 빼돌렸다는 게 A 씨 주장이다.

군수사령부 측은 육대전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감찰 및 군사경찰 조사를 했다며 "해당 부대장의 법령준수 의무 위반 등 일부 혐의가 식별되어 보직해임 후 직무에서 배제했다"며 "차후 비위사실에 대해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모친에 대한 도시락 제공, 조미료 횡령 등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