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쿠데타 1주년 '침묵 파업' 예고…군정은 "반테러법 처벌"

송고시간2022-01-26 18:10

beta

내달 1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 1주년에 맞춰 미얀마 전역에서 '침묵 파업'을 벌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라와디 등 일부 현지 매체는 '쿠데타 1년을 맞은 2월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출근하지 말고 외출도 말고 장사도 하지 말자'와 같은 글이 SNS상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군정은 이날 오전 관영 방송인 MRTV의 뉴스를 통해 "군정에 저항할 목적으로 침묵 파업에 동참하는 사람에게는 반(反)테러법을 적용하겠다"며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反군정 상징으로 출근도 말고 상점도 닫자" SNS서 목소리 커져

(양곤[미얀마]=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 내달 1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 1주년에 맞춰 미얀마 전역에서 '침묵 파업'을 벌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군부는 파업에 동참할 경우 최고 사형에 처해질 수 있는 반테러법을 적용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서면서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10일 '침묵 파업' 당시 양곤에서 가장 혼잡한 도로 중 하나인 양곤 호텔 앞 도로가 텅 비어 있다. 2021.12.10[양곤=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지난해 12월 10일 '침묵 파업' 당시 양곤에서 가장 혼잡한 도로 중 하나인 양곤 호텔 앞 도로가 텅 비어 있다. 2021.12.10[양곤=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이라와디 등 일부 현지 매체는 '쿠데타 1년을 맞은 2월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출근하지 말고 외출도 말고 장사도 하지 말자'와 같은 글이 SNS상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직장에도 나가지 말고, 장사도 접고 외출도 하지 않음으로써 군사정권을 거부한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주자는 것이다.

제2 도시 만달레이의 저명한 시위 지도자인 타이자 산도 최근 SNS에 "세계인들은 우리 미얀마 국민들이 투쟁 정신을 잊었는지, 이미 군부 통치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지를 알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쟁 정신은 아직도 강력하고 군부 통치에 안주하지 않고 있음을, 각계각층 모든 국민이 침묵 파업에 참여함으로써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와 화상인터뷰에서 저항의 상징 '세손가락' 경례하는 타아자 산.2021.4.14
연합뉴스와 화상인터뷰에서 저항의 상징 '세손가락' 경례하는 타아자 산.2021.4.14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미얀마 노동자연맹(FGWM)도 전역에서 침묵 파업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FGWM의 대변인은 "미얀마 국민은 2022년이 혁명의 전환점이 될 거라고 믿고 희망하고 있다"며 "침묵 파업으로 다시 한번 투쟁 의지를 보여주자"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군정은 이날 오전 관영 방송인 MRTV의 뉴스를 통해 "군정에 저항할 목적으로 침묵 파업에 동참하는 사람에게는 반(反)테러법을 적용하겠다"며 경고했다.

반테러법을 위반한 혐의가 인정되면 최대 사형이 선고될 수 있다.

앞서 세계 인권의 날인 지난해 12월 10일에도 미얀마 전역에서 침묵 파업이 진행됐다.

이라와디는 지난번 침묵 파업이 전 세계인들에게 쿠데타 군정에 저항하는 국민의 투쟁 의지를 전달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미얀마 군부는 문민정부 압승으로 귀결된 지난 2020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하며, 지난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고 약 1년간 유혈 탄압을 계속하고 있다.

태국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금까지 약 1천500명의 시민이 군부 폭력에 목숨을 잃었다.

202134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