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설도 보건소에서"…역대 최다 확진에 현장은 진땀·한숨

송고시간2022-01-26 14:38

beta

본격적인 설 명절을 앞두고 부산에서 역대 최다 확진자가 나오자 일선 현장을 지키는 보건 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63명이며, 이날도 오후 2시까지 720명이 확진돼 연일 역대 최다 확진자를 기록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다가오는 주말과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보건소를 비롯한 방역 현장에서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오미크론 변이로 확진자 급증…당직 조정 등 비상근무 돌입

"피로 누적에도 쉴 틈 없어"…인력확충·전담부서 신설 등 대책시급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선별진료소 긴 행렬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선별진료소 긴 행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본격적인 설 명절을 앞두고 부산에서 역대 최다 확진자가 나오자 일선 현장을 지키는 보건 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63명이며, 이날도 오후 2시까지 720명이 확진돼 연일 역대 최다 확진자를 기록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방역 조치 강화 등으로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대까지 낮아지며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듯했으나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다가오는 주말과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보건소를 비롯한 방역 현장에서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장 곳곳에선 주말과 설 연휴에 근무할 인원을 더 투입하기 위해 당직근무 일정을 재조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 보건소 공무원은 "예전에는 부산시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50명 발생했는데 이제는 한 구청에서 50명 이상이 속출한다"며 "당장 설 연휴 기간 역학조사를 하고 관리해야 할 대상자가 급증할 것으로 보여 긴급회의를 열고 인력 투입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선별검사를 위한 어린 기다림
선별검사를 위한 어린 기다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구나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칠 대로 지친 담당 공무원들이 휴직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이번 설 연휴 인력난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보건직 인력 부족, 업무 과중 등으로 공무원 휴직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을 지키는 공무원들은 갈수록 심해지는 근무 강도를 우려하면서도 설 연휴조차 쉬지 못하는 아쉬움을 내심 드러냈다.

간호직 공무원 최모씨는 "입사한 지 3∼4년밖에 되지 않은 8급 직원이 인력난으로 6급 주무 업무까지 하고 있는데, 실수라도 할까 늘 조마조마하다"며 "친지, 지인 만남이 늘어나는 설 명절 확진자가 더 늘어나지나 않을까 걱정"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이번 설 연휴 오랜만에 가족, 친구들과 만나며 쉬려고 했는데 확진자 급증으로 무산될 것 같아 미안한 심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만큼 인력을 충원하고 전담 부서를 만드는 등 코로나 방역 체계를 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공무원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인력난 등은 일상적인 문제가 됐지만,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아무래도 설은 가장 큰 명절이다 보니 밤낮없이 일해야 하는 현 상황에서 고충을 느끼는 공무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소에서 코로나 사태 관련 업무를 전담하고 있는데, 새로운 코로나 전담 부서를 만들어 추가 인력을 뽑고 명확한 권한을 부여해 제대로 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