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SSG 거물급 노바 "선발로테이션 안 빠지고 완주하겠다"

송고시간2022-01-26 13:26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거두고 한국프로야구 데뷔를 앞둔 베테랑 우완 투수 이반 노바(35·SSG 랜더스)가 긍정적인 마인드로 새로운 도전을 준비한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지난 21일 입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격리 중인 노바는 26일 SSG 구단을 통해 올 시즌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 새 투수 이반 노바
SSG 새 투수 이반 노바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거두고 한국프로야구 데뷔를 앞둔 베테랑 우완 투수 이반 노바(35·SSG 랜더스)가 긍정적인 마인드로 새로운 도전을 준비한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지난 21일 입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격리 중인 노바는 26일 SSG 구단을 통해 올 시즌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노바는 먼저 "SSG와 계약하기 바로 전까지 도미니칸 윈터리그에서 뛰었고, 계약 후에는 한국행에 집중하고자 윈터리그 참가를 중단했다"며 "컨디션을 끌어올리면서 변화를 맞이할 마음의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21일 SSG와 신규 외국인 선수 연봉 상한액인 100만달러에 사인했다.

노바는 "미국을 떠나 한국에 온다는 자체가 내겐 매우 큰 도전인데, 한국에 오니 기분이 너무 좋다"며 "가족과 함께 새로운 문화를 배워가는 과정을 기대한다"고 했다.

빅리그에서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1시즌 동안 90승 77패, 평균자책점 4.38을 남긴 노바는 자신의 강점을 긍정적인 마음과 자랑스러운 수준의 제구 능력(커맨드)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건강이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내겐 한계가 없다. 선발 로테이션을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시즌을 완주하고 싶다"고 올해 각오를 전했다.

노바는 빅리그에서 뛴 11시즌 중 6차례 시즌 150이닝 이상을 던져 내구성에서는 합격점을 받았다.

SSG, 'MLB 90승' 이반 노바 영입…총액 100만 달러
SSG, 'MLB 90승' 이반 노바 영입…총액 100만 달러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수확한 이반 노바(34)를 새 외국인 투수로 영입했다.
SSG는 21일 노바와 신규 외국인 선수 몸값 상한선인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75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SSG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는 이반 노바. 2021.12.21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는 "하루빨리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동료와 코치진을 만나고 싶다"며 "올 시즌 내 최대치를 다 보이고 경기마다 내 능력을 모두 쏟아부어 팀이 우승하는 데 일조하겠다. 우리 선수들과 함께 최고의 선수 중 하나가 되고 싶다"고 시즌 개막을 별렀다.

노바는 또 팬들에게 "올해는 특별한 한 해가 될 것이며 좋은 일들이 가득할 것"이라며 "팬들과 함께 즐거운 시즌을 보내고, 시즌이 다 끝나면 모두가 서로를 축하하면 좋겠다"고 바랐다.

지난 21일 함께 입국한 SSG 외국인 삼총사는 그들만의 단체 메시지 방을 만들었다고 한다.

노바는 "서로 인사를 주고받으며 반가움을 나눴다"며 "빨리 만나보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코로나19로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 아쉽다. 격리가 끝나면 좀 더 다양한 대화를 할 것"이라고 했다.

노바, 투수 윌머 폰트, 내야수 케빈 크론은 격리가 끝나면 이달 31일 제주도 서귀포 강창학공원 야구장에서 시작하는 SSG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