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처드 기어 볼키스 받은 인도 여배우…15년만에 외설 혐의 벗어

송고시간2022-01-26 13:06

beta

공개 석상에서 할리우드 스타 리처드 기어로부터 '볼 키스'를 받았다가 기소된 인도 유명 여배우가 15년 만에 외설 혐의에서 벗어났다.

26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뭄바이 법원은 최근 발리우드 여배우 실파 셰티에 대한 외설 혐의 관련 판결에서 셰티는 기어의 행동으로 인한 희생자일 뿐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도 여배우 실파 셰티.
인도 여배우 실파 셰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공개 석상에서 할리우드 스타 리처드 기어로부터 '볼 키스'를 받았다가 기소된 인도 유명 여배우가 15년 만에 외설 혐의에서 벗어났다.

26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뭄바이 법원은 최근 발리우드 여배우 실파 셰티에 대한 외설 혐의 관련 판결에서 셰티는 기어의 행동으로 인한 희생자일 뿐이라고 밝혔다.

법원은 그러면서 "셰티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는 것"이라며 관련 기소를 기각했다.

기어는 2007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에이즈 예방 행사에서 셰티의 상반신을 뒤로 젖히며 끌어안고 볼에 키스했다.

그러자 공공 장소의 키스가 금기시되던 인도에서는 음란성 논란이 촉발됐다.

인도 각지에서 거센 항의 시위가 벌어졌고 특히 힌두교 단체들은 기어가 인도를 모욕했다며 비난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두 사람의 인형과 사진을 태우는 화형식까지 벌어졌다.

라자스탄주 지방법원은 외설 혐의로 기어에 대해 체포영장까지 발부했다.

이에 기어는 당시 "내가 출연한 영화 '셸 위 댄스'의 한 장면을 따라 한 것일 뿐"이라면서 "그 행동은 내가 인도 문화를 잘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후 기어에 대한 체포 영장은 대법원에 의해 보류됐지만 셰티에 대한 기소건은 법원에서 처리되지 못한 채 유지돼왔다.

 2007년 실파 셰티의 포스터와 리처드 기어의 인형을 불태우는 인도인.
2007년 실파 셰티의 포스터와 리처드 기어의 인형을 불태우는 인도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