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북중 화물열차 운행 재개 단둥 방역요건 강화

송고시간2022-01-26 14:32

beta

북한과 중국의 화물열차 운행이 1년 6개월 만에 재개된 가운데 중국 당국이 단둥(丹東)역과 세관 소재 구역의 방역 요건을 강화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기관사 등 단둥과 신의주를 오가는, 북·중 화물열차 관련 인력에 대한 방역을 강화할 필요에서 나온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부족한 생필품 확보를 위해 북·중 화물열차 운행을 재개했지만, 북한은 코로나 유입에 극도로 민감하다"며 "이번 방역 요건 강화는 화물열차 운행 종사자들의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북측의 요구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단둥역 소재 구역 인원 단둥 떠나려면 48시간 내 음성 판정 필요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화물열차 운행이 1년 6개월 만에 재개된 가운데 중국 당국이 단둥(丹東)역과 세관 소재 구역의 방역 요건을 강화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방역 요건 강화된 중국 단둥 전싱구. 압록강 너머 오른쪽이 북한 신의주
방역 요건 강화된 중국 단둥 전싱구. 압록강 너머 오른쪽이 북한 신의주

[바이두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랴오닝(遼寧)성은 지난 25일 발표한 '공고'를 통해 단둥시 전싱(振興)구 거주 주민이 단둥을 떠나려면 48시간 내 핵산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공고는 감염병 예방 통제 요구를 성실히 준수하고, 핵산검사에 협조하라며 방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감염병을 전파하면 법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강화된 방역 요건의 시행 기간은 3월 15일까지이며 적용 지역은 단둥에서 유일하게 전싱구 한 곳뿐이다.

전싱구는 단둥역과 세관,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교인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 차량으로 북·중을 오가는 신압록강대교, 단둥 공항이 밀집한 구역이다.

이 때문에 중국 당국이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번 방역 요건 강화 조처가 북한과의 무역, 교류와 관련된 조치로 보는 시각이 있다.

기관사 등 단둥과 신의주를 오가는, 북·중 화물열차 관련 인력에 대한 방역을 강화할 필요에서 나온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부족한 생필품 확보를 위해 북·중 화물열차 운행을 재개했지만, 북한은 코로나 유입에 극도로 민감하다"며 "이번 방역 요건 강화는 화물열차 운행 종사자들의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북측의 요구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신장과 헤이룽장 등 접경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중국 역시 변경 지역 통상구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지난 1월 10일 오전 랴오닝성 단둥에서 바라본 중조우의교(왼쪽)와 압록강단교의 모습. 다리 건너편으로 북한 신의주가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방역 요건 강화 시기를 다음 달 15일까지 적시한 점으로 미뤄 북·중 화물열차가 적어도 이때까지는 계속 운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 16일 북한의 화물열차가 단둥에 들어온 것을 시작으로 북·중 화물열차가 1년6개월 만에 재개됐으며, 양측은 첫 한 달간 화차 500량가량을 운행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