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미크론에 신규확진 2배됐지만, 위중증은 델타 유행 절반이하"

송고시간2022-01-26 12:15

beta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1만3천명을 넘으면서 델타 변이 유행 시기의 2배 가까이로 늘었지만, 위중증 환자 수는 절반 이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현재의 유행 상황을 델타 변이 유행 시기인 지난달 8일과 비교·분석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천12명으로 집계돼 지난달 8일 7천173명의 2배에 가깝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 "확진자 수 증가 불가피…중증-사망 피해 최소화에 총력"

신규확진 처음으로 1만명 넘어
신규확진 처음으로 1만명 넘어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오미크론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만명을 넘어선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피검자들이 줄을 서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1만3천12명이 발생했다. 2022.1.26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1만3천명을 넘으면서 델타 변이 유행 시기의 2배 가까이로 늘었지만, 위중증 환자 수는 절반 이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파력은 강하지만 중증도는 낮은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이 드러난 것으로 분석된다. 방역당국은 이런 특성을 고려해 지금과는 다른 방역체계로 대응해가겠다고 밝혔다.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현재의 유행 상황을 델타 변이 유행 시기인 지난달 8일과 비교·분석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천12명으로 집계돼 지난달 8일 7천173명의 2배에 가깝다.

위중증 환자 수는 이날 385명으로 지난달 8일 840명의 절반 이하다. 사망자수 역시 지난달 초 60명대 수준이었으나 최근에는 20∼30명대로 줄었다.

코로나19 중증병상과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도 지난달 8일에는 각각 78.7%, 76.7%를 기록하며 병상이 포화상태였으나, 이날 집계에서는 17.8%, 36.2%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상황을 보이고 있다. 입원대기 환자는 지난달 8일 685명이었으나 이날은 한명도 없다.

방역당국은 델타 변이 유행시보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적은 것에 대해 그동안 3차 접종이 진행되면서 '감염 취약층'으로 꼽히는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이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8일에는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이 34.1%(2천448명)를 차지했는데, 이 연령층의 3차 접종률이 22.1%에서 85.1%로 높아지면서 이날 60대 이상 확진자 비중은 7.7%(975명)로 낮은 수준으로 감소했다.

당국은 위중증 환자 감소에 오미크론의 중증도가 델타의 5분의 1 수준으로 낮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유행은 확진자 수보다는 중증환자와 사망자, 의료체계의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위기 양상을 분석해야 한다"며 "확진자 수는 당분간 증가하겠지만 종합적으로 볼 때 우리의 대응체계는 현재 견고하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이날부터 유행을 최대한 안정화하는 것을 목표로 방역·의료체계를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다.

세부적으로는 ▲ 중증환자와 사망 피해 최소화 ▲ 의료체계의 과부하와 붕괴 방지 ▲ 사회경제적 피해 최소화 등을 목표로 잡고 있다.

한편 당국은 지난주 휴대전화를 활용한 전국 이동량이 직전주보다 소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주(1.17∼23) 전국 이동량은 2억2천950만건으로 직전주(1.10∼16) 이동량 2억2천762만건 보다 0.8%(188만건)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6.5% 감소한 수치다.

신속항원검사 받는 시민들
신속항원검사 받는 시민들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오미크론 방역체계가 시작된 경기도 안성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26일 오전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있다.
오미크론이 우세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는 26일부터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밀접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다.
이외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 등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2022.1.26 xanadu@yna.co.kr

s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1pyfm5gWoY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