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D-1…노동 인력 많은 조선업계 초긴장

송고시간2022-01-26 11:34

beta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하루 앞둔 26일 조선업계가 안전 담당 조직 개편을 마치고 대비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우조선해양, 안전조직 격상·최고경영자에게 안전 업무보고

삼성중공업, 최고안전보건책임자 신설·부사장이 조치 관리

현대중공업, 모든 안전조치 원점 재검토·특별 안전 점검

대우조선 거제조선소 작업현장
대우조선 거제조선소 작업현장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하루 앞둔 26일 조선업계가 안전 담당 조직 개편을 마치고 대비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기존 안전 조직인 'HSE(건강·안전·환경) 추진 담당'을 'HSE경영실'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또 최고경영자(CEO)에게 안전 업무 보고를 하도록 보고체계를 상향했다.

경영진과 고용노동부, 협회, 노동계 등 분야별 10명 내외 안전 경영 자문위원회도 운영한다.

삼성중공업은 안전보건 관련 조직·인력·예산 등에 최종 의사 결정권과 권한이 있는 CSO(최고안전보건책임자) 직책을 신설했다.

윤종현 부사장이 CSO 직책을 맡아 안전보건 조치를 관리한다.

지난 24일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은 안전조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재발 방지에 나섰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25일 담화문을 내고 "올해를 중대재해 없는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로, 특별 안전 점검에 들어가는 등 노력하던 중이어서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모든 안전조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조선업 산재 사망 노동자는 모두 88명이다. 2018년을 제외하면 매년 10명 이상이 숨졌다.

조선업은 각종 중장비가 즐비한데다 많은 작업자가 여러 공정에 동시다발적으로 투입되는 대표적인 고위험 업종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이어진 수주량 회복으로 일감이 늘고 있어 재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하루에도 여러 차례 안전관리를 당부하는 방송이 송출되는 등 사고를 예방하려는 분위기가 조선소 내에 확산해있다"며 "안전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