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은녕 울주군의원 등 민주당 탈당…국민의힘 입당 선언

송고시간2022-01-26 10:50

beta

울산시 울주군 허은영 군의원 등 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당직자와 당원 30여 명은 26일 울산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의 미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해 국민의힘 집권을 돕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 민주당 당직자와 당원 100명 정도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 폭등, 전세대란, 일자리 문제로 2030 청년들이 더욱 울산을 떠나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집권 민주당"이라며 "우리 후손과 울산 미래를 위해 더는 변화의 조짐이나 의지도 보이지 않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 집권을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울산시당원들, 탈당 및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
민주당 울산시당원들, 탈당 및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오전 울산시의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당원들이 탈당 및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26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 울주군 허은녕 군의원 등 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당직자와 당원 30여명은 26일 울산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의 미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해 국민의힘 집권을 돕겠다"고 밝혔다.

회견에는 허 의원을 비롯해 심규환 전 민주당 울주군 청년위원장, 박준섭 전 민주당 울산시당 문화예술특위위원장, 박무희 전 민주당 울주군 여성위원장, 정명주 전 민주당 울주군 대학생위원장, 김옥란 전 울산여성인력센터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 민주당 당직자와 당원 100명 정도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 의원은 "군의원 활동을 하면서 민의를 대변하는 의원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런데 저는 이선호 울주군수의 독단과 밀실 행정에 맞서 예산심의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해당 행위로 내몰려 소도 웃을 억울한 제명을 당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심 전 청년위원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 이후 함께 뛰던 당원과 지금껏 당을 지켜 오신 당의 원로들까지 지역위원회에서 토사구팽당하는 광경을 보며 당에 대한 배신감을 느꼈다"며 "민주당에서의 청년들의 미래는 더 없겠다는 현실에 대한 실망으로 민주당을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개인적인 심사 외에 최근 민주당의 행태, 대선 운동 기간 이재명 후보의 거짓말과 내로남불, 울산이 처한 경제 위기 상황 등을 보면서 양심상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는 없었다"며 "민주당은 촛불 민심에 힘입어 대통령부터 국회, 울산시장, 지방의회 모두 다수 의석을 확보했으나 권력욕에 사로잡혀 고통에 울부짖는 민심을 뒤로 한 채 울산 행정을 마음대로 주물러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 폭등, 전세대란, 일자리 문제로 2030 청년들이 더욱 울산을 떠나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집권 민주당"이라며 "우리 후손과 울산 미래를 위해 더는 변화의 조짐이나 의지도 보이지 않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 집권을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lee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